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이재갑 고용장관 후보, MB-박근혜 정권 거수기…눈치보기 퇴행 인사”
입력 2018.08.30 (16:15) 수정 2018.08.30 (16:35)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은 오늘(30일) 고용노동부 장관에 이재갑 전 차관이 내정된 데 대해 '퇴행 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노총은 개각 발표 직후 논평을 내고, 이 장관 후보자가 2012년 이명박 정권 당시 고용노동부 차관과 2013년 박근혜 정권 당시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을 역임한 점을 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재벌과 유착한 부패와 농단이 횡행했던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기 거수기를 자임했던 고용노동부의 고위관료를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발탁한 것은 두말할 것 없이 퇴행 인사"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금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필요한 것은 노동 적폐 청산이나 국제노동기준에 걸맞은 노동법 전면 제·개정 등을 위한 소신과 뚝심이라며, 정통 관료 출신 인사는 이러한 노동개혁의 과제와 무게를 감당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노동 정책이 계속 퇴행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반전 인사'가 아닌 '눈치 보기 인사'를 했다면 노동 정책의 후퇴와 노·정간 갈등은 심화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 민주노총 “이재갑 고용장관 후보, MB-박근혜 정권 거수기…눈치보기 퇴행 인사”
    • 입력 2018-08-30 16:15:11
    • 수정2018-08-30 16:35:29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은 오늘(30일) 고용노동부 장관에 이재갑 전 차관이 내정된 데 대해 '퇴행 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노총은 개각 발표 직후 논평을 내고, 이 장관 후보자가 2012년 이명박 정권 당시 고용노동부 차관과 2013년 박근혜 정권 당시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을 역임한 점을 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재벌과 유착한 부패와 농단이 횡행했던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기 거수기를 자임했던 고용노동부의 고위관료를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발탁한 것은 두말할 것 없이 퇴행 인사"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금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필요한 것은 노동 적폐 청산이나 국제노동기준에 걸맞은 노동법 전면 제·개정 등을 위한 소신과 뚝심이라며, 정통 관료 출신 인사는 이러한 노동개혁의 과제와 무게를 감당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노동 정책이 계속 퇴행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반전 인사'가 아닌 '눈치 보기 인사'를 했다면 노동 정책의 후퇴와 노·정간 갈등은 심화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