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한·일전 승리…결승 진출 유력
입력 2018.08.30 (17:56) 수정 2018.08.30 (19:57) 야구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야구 대표팀이 슈퍼 라운드 1차전 한·일전에서 승리해 결승 진출이 유력해졌습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늘(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글로라 붕카르노 야구장에서 야구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홈런 3방을 앞세워 일본을 5대 1로 꺾었습니다.

타이완에 패해 B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올랐던 우리나라는 A조 1위인 일본을 꺾어 일본과 1승 1패로 동률을 이루게 됐습니다.

우리 대표팀과 타이완이 최약체인 중국을 꺾는다고 가정할 때, 타이완이 일본을 꺾으면 우리나라와 타이완이 결승에서 맞붙습니다. 반대로 일본이 타이완을 이기면 팀 성적지표(득점/공격이닝-실점/수비이닝)로 진출 팀이 결정됩니다.

우리나라는 내일(31일) 중국을 꺾으면 자력으로 결승 진출이 확정됩니다.

대표팀은 김하성(23)·박병호(32·이상 넥센), 황재균(31)의 홈런포로 초반부터 승기를 잡았습니다. 3회초 김하성이 일본 선발 투수 사타케 가쓰요시를 상대로 1점 선제 홈런을 쳐냈습니다.

이어 같은 회 박병호도 1점 홈런을 추가했고, 4회엔 황재균이 1점짜리 대회 4호 홈런을 쳐내며 뜨거운 타격감을 과시했습니다.

5회 초엔 박병호와 안치홍(KIA)의 연속 안타 후 양의지의 2루타 등으로 2점을 더 올렸습니다.

마운드에선 최원태(넥센)가 2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갑작스러운 팔꿈치 통증으로 교체됐습니다.

이후 3회 이용찬(두산), 6회 최충연(삼성), 8회 함덕주(두산)가 마운드에 올라와 일본 타선을 6안타로 막아냈습니다. 일본은 6회 말 1사 1·3루에서 뜬공으로 단 1점만을 올렸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야구 대표팀 한·일전 승리…결승 진출 유력
    • 입력 2018-08-30 17:56:39
    • 수정2018-08-30 19:57:56
    야구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야구 대표팀이 슈퍼 라운드 1차전 한·일전에서 승리해 결승 진출이 유력해졌습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늘(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글로라 붕카르노 야구장에서 야구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홈런 3방을 앞세워 일본을 5대 1로 꺾었습니다.

타이완에 패해 B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올랐던 우리나라는 A조 1위인 일본을 꺾어 일본과 1승 1패로 동률을 이루게 됐습니다.

우리 대표팀과 타이완이 최약체인 중국을 꺾는다고 가정할 때, 타이완이 일본을 꺾으면 우리나라와 타이완이 결승에서 맞붙습니다. 반대로 일본이 타이완을 이기면 팀 성적지표(득점/공격이닝-실점/수비이닝)로 진출 팀이 결정됩니다.

우리나라는 내일(31일) 중국을 꺾으면 자력으로 결승 진출이 확정됩니다.

대표팀은 김하성(23)·박병호(32·이상 넥센), 황재균(31)의 홈런포로 초반부터 승기를 잡았습니다. 3회초 김하성이 일본 선발 투수 사타케 가쓰요시를 상대로 1점 선제 홈런을 쳐냈습니다.

이어 같은 회 박병호도 1점 홈런을 추가했고, 4회엔 황재균이 1점짜리 대회 4호 홈런을 쳐내며 뜨거운 타격감을 과시했습니다.

5회 초엔 박병호와 안치홍(KIA)의 연속 안타 후 양의지의 2루타 등으로 2점을 더 올렸습니다.

마운드에선 최원태(넥센)가 2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갑작스러운 팔꿈치 통증으로 교체됐습니다.

이후 3회 이용찬(두산), 6회 최충연(삼성), 8회 함덕주(두산)가 마운드에 올라와 일본 타선을 6안타로 막아냈습니다. 일본은 6회 말 1사 1·3루에서 뜬공으로 단 1점만을 올렸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