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달부터 전국 돌봄교실 초등생 21만 명에게 과일 간식 제공
입력 2018.08.30 (18:02) 수정 2018.08.30 (19:47) 경제
다음 달부터 전국 모든 지방자치단체 초등학교 4천968곳의 돌봄교실 이용 학생 21만여 명이 무상으로 과일 간식을 먹게 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식생활교육지원법 개정안이 오늘(3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미래 사회의 주역인 아동·청소년이 건전한 식습관을 형성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법 개정이 이뤄졌다"며 "과일 간식 지원에 따른 지방비 예산 편성 근거를 마련해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고, 전국적인 참여를 끌어낼 수 있는 추동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농식품부는 올해 5월부터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이용하는 학생에게 1인당 150g 기준으로 연간 30회에 걸쳐 무상으로 과일 간식을 제공하는 시범사업을 진행 중입니다.

6월까지 전국 122개 지자체에서 2천581개교 11만 명이 과일 간식을 받았습니다.

농식품부는 "지역산 과일의 소비가 늘어나 농가 소득 증대와 과수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지역에서 생산한 과일을 지역 업체가 가공·배송하고 지역에서 소비해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지역경제가 활성화하는 선순환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농식품부는 내년까지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벌인 뒤, 전체 초등학생에게 과일 간식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내달부터 전국 돌봄교실 초등생 21만 명에게 과일 간식 제공
    • 입력 2018-08-30 18:02:45
    • 수정2018-08-30 19:47:54
    경제
다음 달부터 전국 모든 지방자치단체 초등학교 4천968곳의 돌봄교실 이용 학생 21만여 명이 무상으로 과일 간식을 먹게 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식생활교육지원법 개정안이 오늘(3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농식품부는 "미래 사회의 주역인 아동·청소년이 건전한 식습관을 형성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법 개정이 이뤄졌다"며 "과일 간식 지원에 따른 지방비 예산 편성 근거를 마련해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고, 전국적인 참여를 끌어낼 수 있는 추동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농식품부는 올해 5월부터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이용하는 학생에게 1인당 150g 기준으로 연간 30회에 걸쳐 무상으로 과일 간식을 제공하는 시범사업을 진행 중입니다.

6월까지 전국 122개 지자체에서 2천581개교 11만 명이 과일 간식을 받았습니다.

농식품부는 "지역산 과일의 소비가 늘어나 농가 소득 증대와 과수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지역에서 생산한 과일을 지역 업체가 가공·배송하고 지역에서 소비해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지역경제가 활성화하는 선순환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농식품부는 내년까지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벌인 뒤, 전체 초등학생에게 과일 간식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