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산 누출 이수화학 공장장 등 3명 벌금형
입력 2018.08.30 (20:58) 사회
울산지방법원은 지난 2015년 발생한 이수화학 울산공장 불산 누출사고와 관련해 공장장 55살 A씨 등 관리자 3명에 각각 벌금 천만 원을, 법인에는 벌금 2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 등은 지난 2015년 11월 이수화학 울산공장 내 제조공정의 노후 배관 관리를 소홀히 해 1,000ℓ가량의 불산을 공기 중에 누출시킨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A 씨 등은 불산이 외부로 누출될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음에도 누출 방지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사고 발생 직후 비교적 신속하고 적정한 조처를 해 중대한 환경오염이나 인명피해는 일어나지 않았고, 사고 이후 상당한 비용을 들여 재발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수화학은 지난 2014년에도 불산 혼합물 100ℓ를 누출하는 사고를 냈습니다.
  • 불산 누출 이수화학 공장장 등 3명 벌금형
    • 입력 2018-08-30 20:58:14
    사회
울산지방법원은 지난 2015년 발생한 이수화학 울산공장 불산 누출사고와 관련해 공장장 55살 A씨 등 관리자 3명에 각각 벌금 천만 원을, 법인에는 벌금 2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 등은 지난 2015년 11월 이수화학 울산공장 내 제조공정의 노후 배관 관리를 소홀히 해 1,000ℓ가량의 불산을 공기 중에 누출시킨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A 씨 등은 불산이 외부로 누출될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음에도 누출 방지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사고 발생 직후 비교적 신속하고 적정한 조처를 해 중대한 환경오염이나 인명피해는 일어나지 않았고, 사고 이후 상당한 비용을 들여 재발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수화학은 지난 2014년에도 불산 혼합물 100ℓ를 누출하는 사고를 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