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젊을수록 ‘공격적’…2030 ‘미만형 위암’ 주의
입력 2018.08.30 (21:39) 수정 2018.08.30 (22:59)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암 발생 1위인 위암은 주로 50대 이후에 생기지만, 2-30대 젊은층에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젊을수록 위암이 공격적이고 발견하기 쉽지않아서 치료가 어렵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위암 수술 뒤 항암치료를 받고 있는 29살 여성입니다.

가벼운 위염 정도로 생각했는데, 뜻밖에 위암이었습니다.

[위암 환자/29살 : "그냥 속쓰린 증상이 있고 빈혈증상이 있어서 증상이 계속 없어지지 않아서 내시경을 해 보자 해서 했더니 그때 위암3기라고 하셨어요."]

2-30대 위암 환자는 전체 위암환자 중 5%에 불과하지만, 암이 더 공격적이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젊은층에 생기는 위암은 덩어리를 형성하는 '장형'보다는 위 점막 아래 암세포가 깔리는 '미만형'이 많기 때문입니다.

'미만형'은 밖으로 튀어나오지 않아 증상이 없고, 발견도 어렵습니다.

암세포도 더 공격적이어서 위벽을 뚫고 다른 장기로 전이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4기 위암이 40살 이상에선 11%에 그친 반면 30대는 20%로 더 많습니다

이 때문에 위암이 30대 암사망 원인중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형우진/연세암병원 위암센터 교수 : "증상이 있어도 검사도 안하고 또 증상도 잘 없고 그러니까 이제 늦게 발견이 되니까 예후가 더 안 좋고..."]

40살 이전이라도 소화불량이나 속쓰림 증상이 계속 나타나면 위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위암 가족력이 있다면 30대부턴 정기적인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좋습니다.

또, 위암의 원인 중 하나인 헬리코박터균을 없애는 치료도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젊을수록 ‘공격적’…2030 ‘미만형 위암’ 주의
    • 입력 2018-08-30 21:42:47
    • 수정2018-08-30 22:59:13
    뉴스9(경인)
[앵커]

국내 암 발생 1위인 위암은 주로 50대 이후에 생기지만, 2-30대 젊은층에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젊을수록 위암이 공격적이고 발견하기 쉽지않아서 치료가 어렵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위암 수술 뒤 항암치료를 받고 있는 29살 여성입니다.

가벼운 위염 정도로 생각했는데, 뜻밖에 위암이었습니다.

[위암 환자/29살 : "그냥 속쓰린 증상이 있고 빈혈증상이 있어서 증상이 계속 없어지지 않아서 내시경을 해 보자 해서 했더니 그때 위암3기라고 하셨어요."]

2-30대 위암 환자는 전체 위암환자 중 5%에 불과하지만, 암이 더 공격적이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젊은층에 생기는 위암은 덩어리를 형성하는 '장형'보다는 위 점막 아래 암세포가 깔리는 '미만형'이 많기 때문입니다.

'미만형'은 밖으로 튀어나오지 않아 증상이 없고, 발견도 어렵습니다.

암세포도 더 공격적이어서 위벽을 뚫고 다른 장기로 전이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4기 위암이 40살 이상에선 11%에 그친 반면 30대는 20%로 더 많습니다

이 때문에 위암이 30대 암사망 원인중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형우진/연세암병원 위암센터 교수 : "증상이 있어도 검사도 안하고 또 증상도 잘 없고 그러니까 이제 늦게 발견이 되니까 예후가 더 안 좋고..."]

40살 이전이라도 소화불량이나 속쓰림 증상이 계속 나타나면 위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위암 가족력이 있다면 30대부턴 정기적인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좋습니다.

또, 위암의 원인 중 하나인 헬리코박터균을 없애는 치료도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