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정부 첫 중폭 개각…교육·국방 등 5곳 장관 ‘교체’
입력 2018.08.30 (23:01) 수정 2018.08.30 (23:0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5개 부처 장관을 바꾸는 중폭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로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했고, 잦은 실언과 부실 보고 논란이 일었던 송영무 국방장관도 교체했습니다.

먼저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정부 중반기를 책임질 장, 차관급 인사가 발표됐습니다.

신임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50대 재선 의원인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이 내정됐습니다.

국회 교문위에서 수년간 활동해온 유 후보자는 여당 내에서 대표적인 교육 정책 전문가로 꼽혀 왔습니다.

청와대는 뛰어난 소통 능력과 정무 감각을 발휘해 중장기 교육 개혁을 추진해나갈 적임자라고 평가했습니다.

[유은혜/교육부 장관 후보자 : "무거운 책임감으로 받아들이고 먼저 성실하게 인사청문회부터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국방부 장관은 정경두 현 합참의장이 내정됐습니다.

'비육군' 출신 장관을 내세워 육군 기득권을 허무는 국방 개혁 완수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됩니다.

[정경두/국방부 장관 후보자 : "국민의 신뢰를 받고 사기 충천한 가운데 대한민국 국가안보를 튼튼히 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확실하게 지켜야 된다는..."]

여성가족부 장관엔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발탁되면서 18개 부처 중 여성 장관 5명이란 비율은 유지하게 됐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성윤모 현 특허청장, 고용노동부 장관엔 이재갑 전 차관이 각각 지명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정부 당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감찰했던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에 임명하는 등 4명의 차관급 인사도 단행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文 정부 첫 중폭 개각…교육·국방 등 5곳 장관 ‘교체’
    • 입력 2018-08-30 23:02:48
    • 수정2018-08-30 23:05:22
    뉴스라인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5개 부처 장관을 바꾸는 중폭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로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했고, 잦은 실언과 부실 보고 논란이 일었던 송영무 국방장관도 교체했습니다.

먼저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정부 중반기를 책임질 장, 차관급 인사가 발표됐습니다.

신임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50대 재선 의원인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이 내정됐습니다.

국회 교문위에서 수년간 활동해온 유 후보자는 여당 내에서 대표적인 교육 정책 전문가로 꼽혀 왔습니다.

청와대는 뛰어난 소통 능력과 정무 감각을 발휘해 중장기 교육 개혁을 추진해나갈 적임자라고 평가했습니다.

[유은혜/교육부 장관 후보자 : "무거운 책임감으로 받아들이고 먼저 성실하게 인사청문회부터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국방부 장관은 정경두 현 합참의장이 내정됐습니다.

'비육군' 출신 장관을 내세워 육군 기득권을 허무는 국방 개혁 완수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됩니다.

[정경두/국방부 장관 후보자 : "국민의 신뢰를 받고 사기 충천한 가운데 대한민국 국가안보를 튼튼히 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확실하게 지켜야 된다는..."]

여성가족부 장관엔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발탁되면서 18개 부처 중 여성 장관 5명이란 비율은 유지하게 됐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성윤모 현 특허청장, 고용노동부 장관엔 이재갑 전 차관이 각각 지명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정부 당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감찰했던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에 임명하는 등 4명의 차관급 인사도 단행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