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바다 뒤 ‘흙바다’…터전 잃은 이재민들 ‘망연자실’
입력 2018.08.30 (23:05) 수정 2018.08.30 (23:4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틀째 서울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순식간에 온 집안이 물바다로 변하면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은 망연자실한 표정입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가로 폭포같은 흙탕물이 밀려듭니다.

한밤중 기습 폭우에 골목길은 계곡처럼 변했습니다.

도로 아스팔트도 엉망으로 깨졌습니다.

이리저리 막아 보고, 쉴새없이 물을 퍼내지만 역부족입니다.

날이 개자마자 본격적으로 복구가 시작됐습니다.

조각 난 아스팔트를 치우고 또 치우지만 끝이 없습니다.

[박기범/서울시 노원구 : "제가 이동네 살다 처음이에요, 처음. 미치겠어요."]

물살이 그대로 들이친 반지하 방은 쑥대밭이 됐습니다.

날이 밝으며 비가 멈췄지만 온 집안이 물난리 흔적입니다.

물이 무릎까지 차면서 가재도구가 모두 젖어 못 쓰게 됐습니다.

도봉구와 은평구, 강서구 등 서울 곳곳에 대피소가 차려졌지만, 주민들은 김밥으로 대충 끼니를 때우고 다시 집으로 돌아갑니다.

[정춘자/서울시 도봉구 : "(밤에는 어디서 주무셨어요?) 북서울중학교(대피소). 너무 심하니까 나올 수 밖에 없어요. 집이 이런데 거기 맘편하게 있을 수 있어요? 못 있어요."]

흔적도 없이 무너진 담장.

온 동네가 복구에 나섰지만 언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망연자실입니다.

이번 비로 주택 천여 곳이 침수됐고 담장 백여 곳이 무너졌습니다.

또 전국에서 이재민 180여 명이 발생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물바다 뒤 ‘흙바다’…터전 잃은 이재민들 ‘망연자실’
    • 입력 2018-08-30 23:08:25
    • 수정2018-08-30 23:48:51
    뉴스라인
[앵커]

이틀째 서울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순식간에 온 집안이 물바다로 변하면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은 망연자실한 표정입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가로 폭포같은 흙탕물이 밀려듭니다.

한밤중 기습 폭우에 골목길은 계곡처럼 변했습니다.

도로 아스팔트도 엉망으로 깨졌습니다.

이리저리 막아 보고, 쉴새없이 물을 퍼내지만 역부족입니다.

날이 개자마자 본격적으로 복구가 시작됐습니다.

조각 난 아스팔트를 치우고 또 치우지만 끝이 없습니다.

[박기범/서울시 노원구 : "제가 이동네 살다 처음이에요, 처음. 미치겠어요."]

물살이 그대로 들이친 반지하 방은 쑥대밭이 됐습니다.

날이 밝으며 비가 멈췄지만 온 집안이 물난리 흔적입니다.

물이 무릎까지 차면서 가재도구가 모두 젖어 못 쓰게 됐습니다.

도봉구와 은평구, 강서구 등 서울 곳곳에 대피소가 차려졌지만, 주민들은 김밥으로 대충 끼니를 때우고 다시 집으로 돌아갑니다.

[정춘자/서울시 도봉구 : "(밤에는 어디서 주무셨어요?) 북서울중학교(대피소). 너무 심하니까 나올 수 밖에 없어요. 집이 이런데 거기 맘편하게 있을 수 있어요? 못 있어요."]

흔적도 없이 무너진 담장.

온 동네가 복구에 나섰지만 언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망연자실입니다.

이번 비로 주택 천여 곳이 침수됐고 담장 백여 곳이 무너졌습니다.

또 전국에서 이재민 180여 명이 발생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