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자 몰리는 ‘빅5’ 대형병원…의사 서비스는 ‘낙제’
입력 2018.09.03 (07:21) 수정 2018.09.03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환자 몰리는 ‘빅5’ 대형병원…의사 서비스는 ‘낙제’
동영상영역 끝
[앵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등으로 진료비 부담이 줄면서 이른바 '빅5'라 불리는 서울 대형병원으로의 환자 쏠림 현상이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환자가 몰리면서 서비스 질은 떨어지고 있는데요,

특히 의사의 서비스는 낙제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대형병원 입원 대기 병상입니다.

난소암으로 투병중인 이 여성은 사흘째 입원실이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난소암 환자 : "오래 기다려야 돼요. 먼저도 입원실 해 놨다가 한 일주일 기다렸는데 안 났어요."]

올해 하루 평균 대형병원을 찾는 외래환자는 9천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4.1%, 6.5% 증가했습니다.

선택진료비가 없어지고 실손보험 이용자도 늘면서 진료비 부담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른바 '빅 5' 대형병원의 의사서비스는 대학병원 포함 92곳의 상급 종합병원 중 대부분 하위권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의사와 만날 기회가 적고 언제 회진을 오는지 정보를 얻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난소암 환자 : "바쁘니까 조금 소홀한 부분도 있는데 그래도 큰 병원을 다녀 버릇해서 큰병원을 오게 되더라고요."]

이렇게 환자가 쏠리면 정작 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는 치료기회가 줄어듭니다.

이 때문에 블랙홀처럼 환자를 빨아들이는 대형병원을 견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합니다.

[안기종/환자단체연합 대표 : "의료기관에도 인센티브와 패널티를 줘야 하죠 그래서 기능이 합당한 환자를 치료하면 당연히 인센티브를 주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수가를 인하한다든지 좀 과감한 패널티를 줘야 되는데..."]

발디딜 틈 없는 서울의 대형병원과 경쟁력을 잃어가는 동네 병의원, 의료전달체계의 개선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환자 몰리는 ‘빅5’ 대형병원…의사 서비스는 ‘낙제’
    • 입력 2018.09.03 (07:21)
    • 수정 2018.09.03 (07:55)
    뉴스광장
환자 몰리는 ‘빅5’ 대형병원…의사 서비스는 ‘낙제’
[앵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등으로 진료비 부담이 줄면서 이른바 '빅5'라 불리는 서울 대형병원으로의 환자 쏠림 현상이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환자가 몰리면서 서비스 질은 떨어지고 있는데요,

특히 의사의 서비스는 낙제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대형병원 입원 대기 병상입니다.

난소암으로 투병중인 이 여성은 사흘째 입원실이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난소암 환자 : "오래 기다려야 돼요. 먼저도 입원실 해 놨다가 한 일주일 기다렸는데 안 났어요."]

올해 하루 평균 대형병원을 찾는 외래환자는 9천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4.1%, 6.5% 증가했습니다.

선택진료비가 없어지고 실손보험 이용자도 늘면서 진료비 부담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른바 '빅 5' 대형병원의 의사서비스는 대학병원 포함 92곳의 상급 종합병원 중 대부분 하위권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의사와 만날 기회가 적고 언제 회진을 오는지 정보를 얻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난소암 환자 : "바쁘니까 조금 소홀한 부분도 있는데 그래도 큰 병원을 다녀 버릇해서 큰병원을 오게 되더라고요."]

이렇게 환자가 쏠리면 정작 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는 치료기회가 줄어듭니다.

이 때문에 블랙홀처럼 환자를 빨아들이는 대형병원을 견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합니다.

[안기종/환자단체연합 대표 : "의료기관에도 인센티브와 패널티를 줘야 하죠 그래서 기능이 합당한 환자를 치료하면 당연히 인센티브를 주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수가를 인하한다든지 좀 과감한 패널티를 줘야 되는데..."]

발디딜 틈 없는 서울의 대형병원과 경쟁력을 잃어가는 동네 병의원, 의료전달체계의 개선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