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로 위 흉기’ 탁송 트럭, 단속에도 과적 운행 여전
입력 2018.09.03 (21:32) 수정 2018.09.04 (09: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형 화물차의 졸음 운전 뿐만 아니라 과적 운행 등의불법 행위도 좀처럼 줄지 않고 있습니다.

일례로 차량을 운반하는 탁송 트럭에 대해 정부가 지난해 대대적인 과적 단속을 펼쳤는데, 1년 가까이 흐른 지금, 상황은 좀 나아졌을까요?

KBS 취재팀이 현장을 점검해보니 과적 운행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었습니다.

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입차 수백여 대가 차주들에게 보내지기 전 한데 모여있습니다.

이 차량을 운반할 트럭이 속속 도착합니다.

그런데, 이미 3대가 실려있는 탁송 트럭에 차량 한 대를 더 싣습니다.

[탁송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무게는 지금 얼마 정도예요?) 총 중량이 8톤 정도..."]

탁송 트럭의 적재 용량은 최대 5.5톤, 중형차 기준으로 석 대를 실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뒷부분을 늘려 한 대씩을 더 싣습니다.

[탁송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그냥 줄만 묶습니다. 근데 2톤짜리를 저 줄이 버티기엔 어려우니깐 만약에 급브레이크를 하면 저 줄은 터져버려요."]

위험을 감수하며 과적을 하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수입차 업체가 가장 싼 가격을 제시한 탁송업체와 계약을 하기 때문에 일감을 따려면 운임을 낮춰야 합니다.

[탁송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독일 업체에서는 계속 깎으라고 해서 깎는 판이니깐. 입찰을 높게 쓰면 (경쟁에서) 떨어지니깐 올릴 수도 없고."]

운반 대수에 따라 운임을 받는 기사들도 수익을 늘리기 위해 과적에 따른 위험을 감수합니다.

[탁송트럭 운전기사/음성변조 : "최대한 불법적으로 안 하려고 하는데 운임 때문에 저희도 그런 거죠."]

차량 탁송이 주로 새벽 시간에 이뤄져 경찰도 단속하지 않습니다.

[경찰 관계자 : "고발되거나 그러면 조사나 처벌 기소하거나 이런것만 했지. 별도로 경찰관이 중량계를 달아놓고 '넘어가시오' 이러지는 않아요."]

경찰도 수입차 업체도 탁송업체도 공공연하게 눈을 감은 사이 위태로운 트럭들이 도로를 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도로 위 흉기’ 탁송 트럭, 단속에도 과적 운행 여전
    • 입력 2018-09-03 21:35:24
    • 수정2018-09-04 09:23:59
    뉴스 9
[앵커]

대형 화물차의 졸음 운전 뿐만 아니라 과적 운행 등의불법 행위도 좀처럼 줄지 않고 있습니다.

일례로 차량을 운반하는 탁송 트럭에 대해 정부가 지난해 대대적인 과적 단속을 펼쳤는데, 1년 가까이 흐른 지금, 상황은 좀 나아졌을까요?

KBS 취재팀이 현장을 점검해보니 과적 운행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었습니다.

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입차 수백여 대가 차주들에게 보내지기 전 한데 모여있습니다.

이 차량을 운반할 트럭이 속속 도착합니다.

그런데, 이미 3대가 실려있는 탁송 트럭에 차량 한 대를 더 싣습니다.

[탁송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무게는 지금 얼마 정도예요?) 총 중량이 8톤 정도..."]

탁송 트럭의 적재 용량은 최대 5.5톤, 중형차 기준으로 석 대를 실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뒷부분을 늘려 한 대씩을 더 싣습니다.

[탁송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그냥 줄만 묶습니다. 근데 2톤짜리를 저 줄이 버티기엔 어려우니깐 만약에 급브레이크를 하면 저 줄은 터져버려요."]

위험을 감수하며 과적을 하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수입차 업체가 가장 싼 가격을 제시한 탁송업체와 계약을 하기 때문에 일감을 따려면 운임을 낮춰야 합니다.

[탁송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독일 업체에서는 계속 깎으라고 해서 깎는 판이니깐. 입찰을 높게 쓰면 (경쟁에서) 떨어지니깐 올릴 수도 없고."]

운반 대수에 따라 운임을 받는 기사들도 수익을 늘리기 위해 과적에 따른 위험을 감수합니다.

[탁송트럭 운전기사/음성변조 : "최대한 불법적으로 안 하려고 하는데 운임 때문에 저희도 그런 거죠."]

차량 탁송이 주로 새벽 시간에 이뤄져 경찰도 단속하지 않습니다.

[경찰 관계자 : "고발되거나 그러면 조사나 처벌 기소하거나 이런것만 했지. 별도로 경찰관이 중량계를 달아놓고 '넘어가시오' 이러지는 않아요."]

경찰도 수입차 업체도 탁송업체도 공공연하게 눈을 감은 사이 위태로운 트럭들이 도로를 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