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 투병 위안부 할머니 1인 시위…“천억 줘도 안 받는다”
입력 2018.09.03 (21:40) 수정 2018.09.03 (22: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15년 박근혜 정부가 맺은 한일 위안부 협정으로, 일본 정부가 우리돈 100억 원 가량을 출연해 화해치유재단을 설립했습니다.

최근 사법농단 수사로 당시 합의의 이면이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이 재단의 해산을 주장하며 오늘(3일)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빗속에 1인 시위에 나섰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5살에 끌려가 8년이나 참혹한 삶을 견뎌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암 투병 중인 구순 노인이 1인시위에 나섰습니다.

[김복동/일본군위안부 피해 할머니 : "수술한 지가 5일 밖에 안됐습니다. 이래도. 방에 드러누워 있으려고 하니 속이 상해 죽겠는거라."]

할머니가 원하는 건 단 하나, 화해·치유재단의 즉각 해산입니다.

[김복동/일본군위안부 피해 할머니 : "우리가 위로금 받으려고 이때까지 싸웠나? 위로금이라고 하는 건 천억원을 줘도 우리는 받을 수 없다."]

당사자들에게 한마디 없이 이뤄진한일 위안부 합의.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으로 화해·치유재단이 설립됐습니다.

최근 검찰의 수사과정에 위안부 합의 이면이 드러났습니다.

합의 1년여 전, 당시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과 법원행정처장, 안행부 장관 등이 모여 이 재단 설립 방안을 논의한 겁니다.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에 손해배상 소송을 내려고 하자, 양승태 사법부는 "소를 각하 또는 기각해야 한다"며 대비문건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의 "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판결이 확정되면 나라 망신"이라는 지시까지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위안부 합의 파기 공약을 내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아직 제자리 걸음입니다.

[김복동/일본군위안부 피해 할머니 : "국민들을 좀 생각해서 하루라도 빨리 재단을 철거(해산)하고 평화의 길을 열어주길..."]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암 투병 위안부 할머니 1인 시위…“천억 줘도 안 받는다”
    • 입력 2018-09-03 21:42:09
    • 수정2018-09-03 22:26:16
    뉴스 9
[앵커]

2015년 박근혜 정부가 맺은 한일 위안부 협정으로, 일본 정부가 우리돈 100억 원 가량을 출연해 화해치유재단을 설립했습니다.

최근 사법농단 수사로 당시 합의의 이면이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이 재단의 해산을 주장하며 오늘(3일)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빗속에 1인 시위에 나섰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5살에 끌려가 8년이나 참혹한 삶을 견뎌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암 투병 중인 구순 노인이 1인시위에 나섰습니다.

[김복동/일본군위안부 피해 할머니 : "수술한 지가 5일 밖에 안됐습니다. 이래도. 방에 드러누워 있으려고 하니 속이 상해 죽겠는거라."]

할머니가 원하는 건 단 하나, 화해·치유재단의 즉각 해산입니다.

[김복동/일본군위안부 피해 할머니 : "우리가 위로금 받으려고 이때까지 싸웠나? 위로금이라고 하는 건 천억원을 줘도 우리는 받을 수 없다."]

당사자들에게 한마디 없이 이뤄진한일 위안부 합의.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으로 화해·치유재단이 설립됐습니다.

최근 검찰의 수사과정에 위안부 합의 이면이 드러났습니다.

합의 1년여 전, 당시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과 법원행정처장, 안행부 장관 등이 모여 이 재단 설립 방안을 논의한 겁니다.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에 손해배상 소송을 내려고 하자, 양승태 사법부는 "소를 각하 또는 기각해야 한다"며 대비문건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의 "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판결이 확정되면 나라 망신"이라는 지시까지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위안부 합의 파기 공약을 내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아직 제자리 걸음입니다.

[김복동/일본군위안부 피해 할머니 : "국민들을 좀 생각해서 하루라도 빨리 재단을 철거(해산)하고 평화의 길을 열어주길..."]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