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동
민·군합동수사단, ‘계엄문건 임무수행부대’ 압수수색
입력 2018.09.04 (19:20) 수정 2018.09.04 (19:46) 사회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문건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민·군합동수사단이 오늘(4일) 오전부터 계엄문건에 등장하는 계엄임무 수행부대 2∼3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합수단은 계엄문건 작성을 총괄 지휘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문건 작성을 전후한 시기에 해당 부대를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계엄실행에 대한 지시 여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수단 관계자는 "객관적 자료를 통해 조 전 사령관이 해당 부대를 방문한 사실이 구체적으로 확인돼 압수수색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계엄문건에 등장하는 계엄임무 수행부대는 육군 8·11·20·26·30사단과 수도기계화사단, 2·5기갑여단과 1·3·7·9·11·13공수여단, 그리고 대테러부대인 707특임대대 등 15곳입니다.

앞서 합수단은 계엄문건에 명시된 15개 계엄임무 수행부대의 지휘관과 작전계통 근무자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통해 계엄문건 작성 당시 기무사와 계엄임무수행부대 간에 구체적인 계엄실행에 대한 교감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 민·군합동수사단, ‘계엄문건 임무수행부대’ 압수수색
    • 입력 2018-09-04 19:20:59
    • 수정2018-09-04 19:46:35
    사회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문건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민·군합동수사단이 오늘(4일) 오전부터 계엄문건에 등장하는 계엄임무 수행부대 2∼3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합수단은 계엄문건 작성을 총괄 지휘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문건 작성을 전후한 시기에 해당 부대를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계엄실행에 대한 지시 여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합수단 관계자는 "객관적 자료를 통해 조 전 사령관이 해당 부대를 방문한 사실이 구체적으로 확인돼 압수수색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계엄문건에 등장하는 계엄임무 수행부대는 육군 8·11·20·26·30사단과 수도기계화사단, 2·5기갑여단과 1·3·7·9·11·13공수여단, 그리고 대테러부대인 707특임대대 등 15곳입니다.

앞서 합수단은 계엄문건에 명시된 15개 계엄임무 수행부대의 지휘관과 작전계통 근무자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통해 계엄문건 작성 당시 기무사와 계엄임무수행부대 간에 구체적인 계엄실행에 대한 교감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