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경찰 댓글’ 의혹 조현오 “공작 아니다 지시한 적 없다”
입력 2018.09.05 (11:17) 수정 2018.09.05 (13:31)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이 '댓글 공작'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오늘 오전 경찰 특별수사단에 소환됐습니다. 조 전 청장이 2010년부터 2년 가까이 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불법 댓글 활동을 총괄했다는 판단입니다.

조 전 청장은 조사실로 들어가기에 앞서 "정치관여에 해당하는 불법 댓글을 달라고 지시한 적이 없으며, 허위 사실로 경찰을 비난할 경우에 그에 적극 대응하라고 지시했을 뿐" 이라고 말했습니다.

특별수사단은 이명박 정부 시절 보안과 정보 기능을 담당하는 일선 경찰관 백여 명이 '쌍용차 진압 사건'과 '한미 FTA', '구제역 사태', '한진중공업 희망버스' 등 시국 현안에 당시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5만여 건을 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특별수사단은 조 전 청장이 일선 경찰관이 수행할 필요가 없는 불법 댓글 업무를 지시했다고 보고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해 신병 처리 방침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 [영상] ‘경찰 댓글’ 의혹 조현오 “공작 아니다 지시한 적 없다”
    • 입력 2018-09-05 11:17:37
    • 수정2018-09-05 13:31:17
    케이야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이 '댓글 공작'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오늘 오전 경찰 특별수사단에 소환됐습니다. 조 전 청장이 2010년부터 2년 가까이 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불법 댓글 활동을 총괄했다는 판단입니다.

조 전 청장은 조사실로 들어가기에 앞서 "정치관여에 해당하는 불법 댓글을 달라고 지시한 적이 없으며, 허위 사실로 경찰을 비난할 경우에 그에 적극 대응하라고 지시했을 뿐" 이라고 말했습니다.

특별수사단은 이명박 정부 시절 보안과 정보 기능을 담당하는 일선 경찰관 백여 명이 '쌍용차 진압 사건'과 '한미 FTA', '구제역 사태', '한진중공업 희망버스' 등 시국 현안에 당시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5만여 건을 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특별수사단은 조 전 청장이 일선 경찰관이 수행할 필요가 없는 불법 댓글 업무를 지시했다고 보고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해 신병 처리 방침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