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3차 남북 정상회담 9월 18~20일 평양 개최
입력 2018.09.06 (12:03) 수정 2018.09.06 (12:0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이번 달 18일부터 2박 3일 동안 평양에서 열기로 남북이 합의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남북 간은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북이 가을 정상회담을 이번달 18일부터 2박 3일 동안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장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오늘 방북 결과를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정상 회담에서 남북은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 점검과 향후 추진 방향을 확인하고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정 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 간에는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미국과 관계를 개선하면서 비핵화를 실현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자신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국제 사회 일부의 의문 제기에 답답함을 토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비핵화 결정에 대한 자신의 판단이 옳은 판단이었다고 느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해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하는 조치를 해달라고 미국 측에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정 실장은 비핵화 해결 과정에서 북한도 남측의 역할을 많이 기대하는 것 같다며, 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면 비핵화 진전을 위한 남북 간의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3차 남북 정상회담 9월 18~20일 평양 개최
    • 입력 2018-09-06 12:05:08
    • 수정2018-09-06 12:08:39
    뉴스 12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이번 달 18일부터 2박 3일 동안 평양에서 열기로 남북이 합의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남북 간은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북이 가을 정상회담을 이번달 18일부터 2박 3일 동안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장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오늘 방북 결과를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정상 회담에서 남북은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 점검과 향후 추진 방향을 확인하고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정 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 간에는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미국과 관계를 개선하면서 비핵화를 실현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자신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국제 사회 일부의 의문 제기에 답답함을 토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비핵화 결정에 대한 자신의 판단이 옳은 판단이었다고 느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해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하는 조치를 해달라고 미국 측에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정 실장은 비핵화 해결 과정에서 북한도 남측의 역할을 많이 기대하는 것 같다며, 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면 비핵화 진전을 위한 남북 간의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