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통화정책, 임금·금융 등 소득불평등에 영향 미미”
입력 2018.09.06 (12:54) 수정 2018.09.06 (13:27) 경제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오르거나 내려도 임금 등 소득불평등 수준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박종욱 부연구위원은 오늘(6일) BOK경제연구 '통화정책과 소득불평등'에서 약 1%포인트 콜금리 인상 혹은 인하 충격은 1년 후 시장소득지니계수를 최대 0.0014 높이거나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박종욱 부연구위원은 1991년 1분기부터 2015년 1분기까지의 임금소득과 사업소득, 금융소득, 사적이전소득을 합해 시장소득을 구했는데, 이 기간 시장소득지니계수가 0.286에서 0.349로 0.063 상승한 것을 감안하면 통화정책 충격에 따른 영향은 미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통화정책 충격 영향보다 경제구조, 노동시장, 교육·조세·복지제도 등 다양한 제도적 요인이 소득불평등을 결정하는 주요 요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국에서는 부동산 등 자산의 불평등 정도에 미치는 영향이 더 중요할 수 있다는 지적에는 관련 데이터가 충분치 않아서 이번 연구에서 다루지 않았으며, 사업소득에 임대소득이 일부 반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은 통화정책, 임금·금융 등 소득불평등에 영향 미미”
    • 입력 2018-09-06 12:54:01
    • 수정2018-09-06 13:27:36
    경제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오르거나 내려도 임금 등 소득불평등 수준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박종욱 부연구위원은 오늘(6일) BOK경제연구 '통화정책과 소득불평등'에서 약 1%포인트 콜금리 인상 혹은 인하 충격은 1년 후 시장소득지니계수를 최대 0.0014 높이거나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박종욱 부연구위원은 1991년 1분기부터 2015년 1분기까지의 임금소득과 사업소득, 금융소득, 사적이전소득을 합해 시장소득을 구했는데, 이 기간 시장소득지니계수가 0.286에서 0.349로 0.063 상승한 것을 감안하면 통화정책 충격에 따른 영향은 미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통화정책 충격 영향보다 경제구조, 노동시장, 교육·조세·복지제도 등 다양한 제도적 요인이 소득불평등을 결정하는 주요 요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국에서는 부동산 등 자산의 불평등 정도에 미치는 영향이 더 중요할 수 있다는 지적에는 관련 데이터가 충분치 않아서 이번 연구에서 다루지 않았으며, 사업소득에 임대소득이 일부 반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