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靑 “트럼프에게 보내는 김정은 메시지, 오늘밤 美에 전달”
입력 2018.09.06 (14:21) 수정 2018.09.06 (14:24) 정치
청와대가 대북특사단이 김정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오늘 밤 전화통화를 통해 전달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6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저녁 8시에 정의용 청와대 국가 안보실장이 존 볼턴 美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하면서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다만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의 구체적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그제(4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대북특사단이 돌아오면 방북 결과를 알려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통화 시간을) 조금 더 앞당겨보려고 하였으나 중요한 이들이 워싱턴을 비우는 등 일정이 안 맞아서 우선 오늘 저녁 8시에 결과를 설명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美 대통령도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전달했고, 특사단이 이를 이번 방북 과정에서 북측에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낸 메시지에 내용에 대해서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북한과 미국 양쪽을 대표하는 이른바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이번 대북 특사단 방북 과정에서 남북경협 관련 의제를 논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선 "경협의 기역도 나오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트럼프에게 보내는 김정은 메시지, 오늘밤 美에 전달”
    • 입력 2018-09-06 14:21:13
    • 수정2018-09-06 14:24:28
    정치
청와대가 대북특사단이 김정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오늘 밤 전화통화를 통해 전달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6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저녁 8시에 정의용 청와대 국가 안보실장이 존 볼턴 美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하면서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다만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의 구체적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그제(4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대북특사단이 돌아오면 방북 결과를 알려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통화 시간을) 조금 더 앞당겨보려고 하였으나 중요한 이들이 워싱턴을 비우는 등 일정이 안 맞아서 우선 오늘 저녁 8시에 결과를 설명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美 대통령도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전달했고, 특사단이 이를 이번 방북 과정에서 북측에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낸 메시지에 내용에 대해서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북한과 미국 양쪽을 대표하는 이른바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이번 대북 특사단 방북 과정에서 남북경협 관련 의제를 논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선 "경협의 기역도 나오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