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포용은 정부 핵심 가치…국민 삶 국가가 책임 져야”
입력 2018.09.06 (15:00) 수정 2018.09.06 (15:4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포용은 우리 정부의 중요한 핵심 가치가 될 것"이라며 "지속 가능한 사회를 위해 국민의 삶을 전 생애 주기에 걸쳐 국가가 책임지는 것이 포용국가의 시작"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6일) 정부가 사회분야 최초로 청와대에서 개최한 '포용국가 전략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각 부처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재원대책까지 포함해 포용국가를 위한 구체적인 중장기 로드맵을 조속히 만들어 달라"며 이같이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포용국가는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이며, 첫걸음을 제대로 떼는 것이 우리 정부에 주어진 시대적 사명"이라며 "우리 현실에 맞는 정확한 재원대책 등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장 일선 공무원까지 포용에 대한 이해와 공감이 이뤄지도록 하고 국민의 지지와 공감을 얻는 노력도 함께해달라"며, "오늘 회의가 포용국가를 향한 대장정의 힘찬 출발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포용국가 전략회의'는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와 교육부·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 등 사회정책 관련 부처가 공동 주최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가 비전 '모두를 위한 나라, 다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제시하며, 양적 성장이 아닌 질적 성장을 추구하고 배제와 독식이 아니라 공존과 상생의 사회를 도모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임기 동안 도달할 포용국가 목표와 실행계획 수립을 위해 '국민 전 생애 기본생활보장 3개년 계획'과 포용국가 정책 추진을 위한 재원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는 '사회통합 강화', '사회적 지속가능성 확보', '사회혁신능력 배양'을 포용국가 도달을 위한 3대 비전으로 제시했습니다.

정부는 기존 방식으로는 양극화, 저출산․고령화 등 구조적 문제 심화와 4차 산업혁명과 삶의 양식 변화, 젠더와 환경문제 부각 등 사회 위기에 대응하는 데 한계가 나타남에 따라, 사회분야 최초의 전략회의를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분야별 정책을 구체화하고, 이러한 사회정책들이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사회정책의 조정․협업 기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文 대통령 “포용은 정부 핵심 가치…국민 삶 국가가 책임 져야”
    • 입력 2018-09-06 15:00:45
    • 수정2018-09-06 15:47:1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포용은 우리 정부의 중요한 핵심 가치가 될 것"이라며 "지속 가능한 사회를 위해 국민의 삶을 전 생애 주기에 걸쳐 국가가 책임지는 것이 포용국가의 시작"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6일) 정부가 사회분야 최초로 청와대에서 개최한 '포용국가 전략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각 부처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재원대책까지 포함해 포용국가를 위한 구체적인 중장기 로드맵을 조속히 만들어 달라"며 이같이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포용국가는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이며, 첫걸음을 제대로 떼는 것이 우리 정부에 주어진 시대적 사명"이라며 "우리 현실에 맞는 정확한 재원대책 등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장 일선 공무원까지 포용에 대한 이해와 공감이 이뤄지도록 하고 국민의 지지와 공감을 얻는 노력도 함께해달라"며, "오늘 회의가 포용국가를 향한 대장정의 힘찬 출발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포용국가 전략회의'는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와 교육부·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 등 사회정책 관련 부처가 공동 주최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가 비전 '모두를 위한 나라, 다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제시하며, 양적 성장이 아닌 질적 성장을 추구하고 배제와 독식이 아니라 공존과 상생의 사회를 도모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임기 동안 도달할 포용국가 목표와 실행계획 수립을 위해 '국민 전 생애 기본생활보장 3개년 계획'과 포용국가 정책 추진을 위한 재원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는 '사회통합 강화', '사회적 지속가능성 확보', '사회혁신능력 배양'을 포용국가 도달을 위한 3대 비전으로 제시했습니다.

정부는 기존 방식으로는 양극화, 저출산․고령화 등 구조적 문제 심화와 4차 산업혁명과 삶의 양식 변화, 젠더와 환경문제 부각 등 사회 위기에 대응하는 데 한계가 나타남에 따라, 사회분야 최초의 전략회의를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분야별 정책을 구체화하고, 이러한 사회정책들이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사회정책의 조정․협업 기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