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게리 콘, 한미FTA 서한 훔쳐갔으면 바로 해고됐을 것”
입력 2018.09.08 (05:03) 수정 2018.09.08 (05:11)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시도를 막기 위해 대통령의 책상에서 관련 서한을 몰래 빼돌렸다는 주장에 대해 거듭 부인했습니다.

'워터게이트'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안이 곧 펴낼 신간 '공포: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에 담긴 '비사'에 대한 반박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인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는 내 책상 위에서 메모를 결코 가져가지 않았다"며 "그가 만약 내 책상에서 메모를 가져갔다면 나는 그를 2초 안에 해고했을 것이다. 그는 그렇게 바로 해고됐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이야기하는 것은 한국과의 협상"이라며 "나는 게리 콘이 떠난 뒤에 그 협상을 마쳤다. 우리는 아마도 몇 주 뒤 유엔 총회에서 서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드워드 책에는 '관세 폭탄' 정책 등을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과의 갈등으로 3월 사임한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FTA 폐기 시도를 막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정에서 공식적으로 철수하는 내용으로 서명하려고 한 서한을 대통령의 책상에서 '몰래 빼내 도망쳤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WP가 보도한 바 있습니다.

콘 전 위원장이 훗날 동료들에게 "국가안보를 보호하기 위해 서한을 치웠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가 사라진 것을 눈치채지 못했다"고 회고했다는 내용도 담겨있습니다.

이와 관련, 이 서한은 트럼프 대통령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의 명의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앞으로 지난해 9월 5일 작성됐으며 미국이 협정 종료를 바란다고 통보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CNN방송이 전날 사본을 입수했다며 보도했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트럼프 “게리 콘, 한미FTA 서한 훔쳐갔으면 바로 해고됐을 것”
    • 입력 2018-09-08 05:03:22
    • 수정2018-09-08 05:11:1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시도를 막기 위해 대통령의 책상에서 관련 서한을 몰래 빼돌렸다는 주장에 대해 거듭 부인했습니다.

'워터게이트'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안이 곧 펴낼 신간 '공포: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에 담긴 '비사'에 대한 반박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인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는 내 책상 위에서 메모를 결코 가져가지 않았다"며 "그가 만약 내 책상에서 메모를 가져갔다면 나는 그를 2초 안에 해고했을 것이다. 그는 그렇게 바로 해고됐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이야기하는 것은 한국과의 협상"이라며 "나는 게리 콘이 떠난 뒤에 그 협상을 마쳤다. 우리는 아마도 몇 주 뒤 유엔 총회에서 서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드워드 책에는 '관세 폭탄' 정책 등을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과의 갈등으로 3월 사임한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FTA 폐기 시도를 막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의 무역협정에서 공식적으로 철수하는 내용으로 서명하려고 한 서한을 대통령의 책상에서 '몰래 빼내 도망쳤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WP가 보도한 바 있습니다.

콘 전 위원장이 훗날 동료들에게 "국가안보를 보호하기 위해 서한을 치웠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가 사라진 것을 눈치채지 못했다"고 회고했다는 내용도 담겨있습니다.

이와 관련, 이 서한은 트럼프 대통령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의 명의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앞으로 지난해 9월 5일 작성됐으며 미국이 협정 종료를 바란다고 통보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CNN방송이 전날 사본을 입수했다며 보도했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