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트럼프 실명 비판…“보수주의도, 정상도 아니다”
입력 2018.09.08 (07:04) 국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중간선거 지원유세를 본격화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작심 비판했습니다.

그동안 자신의 후임자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명시적 언급을 삼갔던 것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발언으로 받아들여집니다.

미 언론들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두 차례나 트럼프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했다"면서 "앞으로 두 달간 지원유세의 메시지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일리노이대학에서 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인들이 수년간 부채질해 왔던 분노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그 증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불행하게도 분노와 피해망상의 정치가 공화당에 자리를 잡았다"면서 "보수주의가 아니다. 정상이 아니라는 것은 확실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생김새나 종교가 다른 사람들을 공격해서는 안 된다고 말해야 할 때, 우리는 민주당원도 공화당원도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차별에 맞서야 하고, 나치 동조자에게 맞서야 한다. (나치 동조자에게) '나치가 나쁘다'라고 말하는 게 얼마나 어렵겠나"라고도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적인 반응을 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노스다코타에서 열린 지원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농담조로 "미안하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 유세를) 시청하다가 잠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오바마, 트럼프 실명 비판…“보수주의도, 정상도 아니다”
    • 입력 2018-09-08 07:04:29
    국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중간선거 지원유세를 본격화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작심 비판했습니다.

그동안 자신의 후임자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명시적 언급을 삼갔던 것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발언으로 받아들여집니다.

미 언론들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두 차례나 트럼프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했다"면서 "앞으로 두 달간 지원유세의 메시지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일리노이대학에서 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인들이 수년간 부채질해 왔던 분노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그 증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불행하게도 분노와 피해망상의 정치가 공화당에 자리를 잡았다"면서 "보수주의가 아니다. 정상이 아니라는 것은 확실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생김새나 종교가 다른 사람들을 공격해서는 안 된다고 말해야 할 때, 우리는 민주당원도 공화당원도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차별에 맞서야 하고, 나치 동조자에게 맞서야 한다. (나치 동조자에게) '나치가 나쁘다'라고 말하는 게 얼마나 어렵겠나"라고도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적인 반응을 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노스다코타에서 열린 지원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농담조로 "미안하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 유세를) 시청하다가 잠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