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홋카이도 강진에 부품 차질…도요타 공장 16곳 중단
입력 2018.09.08 (11:10) 수정 2018.09.08 (11:16) 국제
일본 홋카이도 강진의 영향으로 도요타자동차가 오는 10일 일본 내 16개 완성차 공장의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교도통신은 8일 정전으로 주요 부품을 공급하는 홋카이도 도마코마이시에 있는 공장의 조업이 중단되면서 완성차 공장의 가동이 멈추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공장에서는 도요타의 완성차에 필요한 변속기와 하이브리드 차량용 부품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인근에 거점을 둔 도요타차 계열의 덴소, 아이신정밀기계 자회사 공장들도 건물에 큰 피해는 없지만, 생산설비 점검에 시간이 걸려 조업 재개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도요타는 7일 밤까지는 일본 내 18개 전 완성차 공장을 가동했지만 10일에는 시가현과 오이타현에 있는 자회사 다이하쓰의 공장 두 곳을 제외한 16개 공장은 휴업하기로 했습니다.

또 파나소닉은 스마트폰을 제조하는 지토세 공장이 정전 발생 이후 가동을 중단하고 있습니다. 이데미쓰코산의 홋카이도제유소는 한동안 휘발유 제조에 어려움을 겪었고, 오지 제지 고마코마이 공장도 조업이 중단됐습니다.

택배회사인 야마토운송과 사가와, 일본우편도 홋카이도 착발 화물 접수를 일시 중단한 상탭니다.

세븐일레븐과 로손 등 대형 편의점 체인은 대부분 다시 문을 열었지만, 물품 확보에 어려움이 있어 평소보다 영업시간을 줄이고 있습니다. 이들 편의점에는 손님들이 몰리면서 생수와 빵, 삼각김밥 등 식품류를 중심으로 여전히 조기 품절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홋카이도 강진에 부품 차질…도요타 공장 16곳 중단
    • 입력 2018-09-08 11:10:47
    • 수정2018-09-08 11:16:03
    국제
일본 홋카이도 강진의 영향으로 도요타자동차가 오는 10일 일본 내 16개 완성차 공장의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교도통신은 8일 정전으로 주요 부품을 공급하는 홋카이도 도마코마이시에 있는 공장의 조업이 중단되면서 완성차 공장의 가동이 멈추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공장에서는 도요타의 완성차에 필요한 변속기와 하이브리드 차량용 부품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인근에 거점을 둔 도요타차 계열의 덴소, 아이신정밀기계 자회사 공장들도 건물에 큰 피해는 없지만, 생산설비 점검에 시간이 걸려 조업 재개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도요타는 7일 밤까지는 일본 내 18개 전 완성차 공장을 가동했지만 10일에는 시가현과 오이타현에 있는 자회사 다이하쓰의 공장 두 곳을 제외한 16개 공장은 휴업하기로 했습니다.

또 파나소닉은 스마트폰을 제조하는 지토세 공장이 정전 발생 이후 가동을 중단하고 있습니다. 이데미쓰코산의 홋카이도제유소는 한동안 휘발유 제조에 어려움을 겪었고, 오지 제지 고마코마이 공장도 조업이 중단됐습니다.

택배회사인 야마토운송과 사가와, 일본우편도 홋카이도 착발 화물 접수를 일시 중단한 상탭니다.

세븐일레븐과 로손 등 대형 편의점 체인은 대부분 다시 문을 열었지만, 물품 확보에 어려움이 있어 평소보다 영업시간을 줄이고 있습니다. 이들 편의점에는 손님들이 몰리면서 생수와 빵, 삼각김밥 등 식품류를 중심으로 여전히 조기 품절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