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갯벌에서 바지락 캐던 60대 관광객, 물때 놓쳐 익사
입력 2018.09.08 (11:28) 사회
8일(오늘) 오전 8시 20분쯤 전북 부안군 변산면 하섬 인근에서 관광객 서모(63) 씨가 바다에 빠져 숨졌습니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서 씨는 이날 지인과 함께 바지락을 캐러 갯벌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했습니다.

함께 물에 빠진 송모(57) 씨는 헤엄쳐 바다를 빠져나왔습니다.

해경은 경비정 4척과 헬기를 동원해 저체온증을 호소하는 송 씨를 구조하는 한편 서 씨 시신을 뭍으로 옮겼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지점은 썰물 때는 걸어서 이동이 가능한 곳"이라며 "관광객들이 바지락을 캐다 물때를 놓쳐 바닷물에 휩쓸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 갯벌에서 바지락 캐던 60대 관광객, 물때 놓쳐 익사
    • 입력 2018-09-08 11:28:57
    사회
8일(오늘) 오전 8시 20분쯤 전북 부안군 변산면 하섬 인근에서 관광객 서모(63) 씨가 바다에 빠져 숨졌습니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서 씨는 이날 지인과 함께 바지락을 캐러 갯벌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했습니다.

함께 물에 빠진 송모(57) 씨는 헤엄쳐 바다를 빠져나왔습니다.

해경은 경비정 4척과 헬기를 동원해 저체온증을 호소하는 송 씨를 구조하는 한편 서 씨 시신을 뭍으로 옮겼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지점은 썰물 때는 걸어서 이동이 가능한 곳"이라며 "관광객들이 바지락을 캐다 물때를 놓쳐 바닷물에 휩쓸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