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中企 채용 신입사원 10명 중 3명 퇴사”
입력 2018.09.08 (11:37) 수정 2018.09.08 (11:41) 경제
올해 국내 중소기업에서 채용한 신입사원 10명 중 3명은 이미 퇴사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218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조사한 결과, 67.9%가 ‘채용했던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기업의 신입사원 평균 퇴사율은 30.2%로 나타났습니다.

퇴사가 가장 많았던 직무는 '영업직'이 응답률 26.4%로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 △판매/서비스(19.6%) △생산/현장직(17.6%) △고객상담/TM(12.8%) △IT.정보통신직(12.2%) 등의 순으로 회사를 떠난 직원이 많았습니다.

신입사원들이 퇴사하는 이유 중에는 '연봉이 낮아서'(38.5%) 퇴사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25.7%) 퇴사한 비율도 높았습니다. 이외에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라서(23.0%) △회사에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21.6%) △중복 입사지원 했던 다른 기업에 취업이 확정되어서(17.6%) △막상 일을 해보니 업무 강도가 너무 높아서(16.2%)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입사 후 조기퇴사나 너무 잦은 이직은 경력관리에 있어 좋지 않다”면서 “실제 신입사원들의 조기퇴사 사유를 보면 연봉 외에 직무가 맞지 않거나 상이한 업무 때문인 경우가 많은데, 입사를 결정하기 전 지원한 직무에 대해 철저하게 분석하고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 “올해 中企 채용 신입사원 10명 중 3명 퇴사”
    • 입력 2018-09-08 11:37:11
    • 수정2018-09-08 11:41:18
    경제
올해 국내 중소기업에서 채용한 신입사원 10명 중 3명은 이미 퇴사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218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조사한 결과, 67.9%가 ‘채용했던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기업의 신입사원 평균 퇴사율은 30.2%로 나타났습니다.

퇴사가 가장 많았던 직무는 '영업직'이 응답률 26.4%로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 △판매/서비스(19.6%) △생산/현장직(17.6%) △고객상담/TM(12.8%) △IT.정보통신직(12.2%) 등의 순으로 회사를 떠난 직원이 많았습니다.

신입사원들이 퇴사하는 이유 중에는 '연봉이 낮아서'(38.5%) 퇴사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25.7%) 퇴사한 비율도 높았습니다. 이외에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라서(23.0%) △회사에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21.6%) △중복 입사지원 했던 다른 기업에 취업이 확정되어서(17.6%) △막상 일을 해보니 업무 강도가 너무 높아서(16.2%)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입사 후 조기퇴사나 너무 잦은 이직은 경력관리에 있어 좋지 않다”면서 “실제 신입사원들의 조기퇴사 사유를 보면 연봉 외에 직무가 맞지 않거나 상이한 업무 때문인 경우가 많은데, 입사를 결정하기 전 지원한 직무에 대해 철저하게 분석하고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