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즌 19호’ 오타니, 3G 연속 홈런 폭발…亞 신인 신기록
입력 2018.09.08 (13:14) 수정 2018.09.08 (13:14) 연합뉴스
투타를 겸업하는 일본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시즌 19호 홈런을 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역대 아시아 타자 데뷔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썼다.

오타니는 8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서 1-1이던 3회, 주자를 1, 2루에 두고 가운데 펜스를 살짝 넘어가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이로써 오타니는 2006년 시애틀 매리너스 소속 조지마 겐지(일본)의 기록을 넘어 아시아 선수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 최다 홈런 이정표를 새로 세웠다.

오타니의 홈런을 발판삼아 에인절스는 5-2로 역전승했다.

오타니는 이날 왼손 카를로스 로돈에게서 홈런을 빼앗아 좌완 상대 홈런을 2개로 늘렸다. 나머지 17개는 모두 오른손 투수를 상대로 쳤다.

오타니는 팔꿈치 인대 수술을 권고받은 6일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17·18호 홈런을 잇달아 쏘아 올려 팔꿈치 통증이 타격에 큰 부담을 주지 않는다는 점을 증명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오타니는 여전히 팔꿈치 인대 재건 수술을 하지 않는 쪽으로 고심 중이라고 한다.

팔꿈치 수술을 하면 당장 마운드로 돌아올 순 없지만, 오타니가 내년에 방망이를 휘두르는 데 큰 영향을 주지 않으리라고 MLB 닷컴은 전망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시즌 19호’ 오타니, 3G 연속 홈런 폭발…亞 신인 신기록
    • 입력 2018-09-08 13:14:06
    • 수정2018-09-08 13:14:49
    연합뉴스
투타를 겸업하는 일본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시즌 19호 홈런을 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역대 아시아 타자 데뷔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썼다.

오타니는 8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서 1-1이던 3회, 주자를 1, 2루에 두고 가운데 펜스를 살짝 넘어가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이로써 오타니는 2006년 시애틀 매리너스 소속 조지마 겐지(일본)의 기록을 넘어 아시아 선수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 최다 홈런 이정표를 새로 세웠다.

오타니의 홈런을 발판삼아 에인절스는 5-2로 역전승했다.

오타니는 이날 왼손 카를로스 로돈에게서 홈런을 빼앗아 좌완 상대 홈런을 2개로 늘렸다. 나머지 17개는 모두 오른손 투수를 상대로 쳤다.

오타니는 팔꿈치 인대 수술을 권고받은 6일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17·18호 홈런을 잇달아 쏘아 올려 팔꿈치 통증이 타격에 큰 부담을 주지 않는다는 점을 증명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오타니는 여전히 팔꿈치 인대 재건 수술을 하지 않는 쪽으로 고심 중이라고 한다.

팔꿈치 수술을 하면 당장 마운드로 돌아올 순 없지만, 오타니가 내년에 방망이를 휘두르는 데 큰 영향을 주지 않으리라고 MLB 닷컴은 전망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