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18 한국-타이완 슈퍼라운드 우천 취소…9일 결승전
입력 2018.09.08 (14:28) 수정 2018.09.08 (19:24) 연합뉴스
아시아야구연맹이 비로 취소된 한국과 대만의 제12회 U-18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슈퍼라운드 2차전을 아예 취소했다.

슈퍼라운드 2차전과 결승전에서 연이어 맞붙을 예정이었던 한국과 대만은 2차전을 건너뛰고 9일 결승전만 치른다.

일본 스포츠 호치는 8일 "18세 이하 아시아선수권 슈퍼라운드 2차전 한국-대만전, 일본-중국전이 모두 우천 취소됐다. 아시아야구연맹과 대회본부는 '슈퍼라운드 중단'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김성용 야탑고 감독이 이끄는 한국 청소년 야구대표팀은 일본전을 포함한 A조 예선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하고, 1승을 안고 시작한 슈퍼라운드에서도 1차전 중국에 승리했다.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에 돌입한 일본이 7일 대만에 패하면서 2승을 거둔 한국과 대만이 2차전 결과와 관계없이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결국, 슈퍼라운드 2차전 대진(한국-대만, 일본-중국)과 결승(한국-대만), 3위 결정전(일본-중국) 대진이 동일하게 짜였다.

슈퍼라운드 2차전은 대회 순위 결정에 아무런 의미도 없다.

아시아야구연맹은 우천 취소된 슈퍼라운드 2차전을 열지 않고, 곧바로 결승과 3위 결정전을 치르기로 했다.

한국은 9일 오후 6시에 대만과 결승전을 치른다.
  • U-18 한국-타이완 슈퍼라운드 우천 취소…9일 결승전
    • 입력 2018-09-08 14:28:38
    • 수정2018-09-08 19:24:12
    연합뉴스
아시아야구연맹이 비로 취소된 한국과 대만의 제12회 U-18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슈퍼라운드 2차전을 아예 취소했다.

슈퍼라운드 2차전과 결승전에서 연이어 맞붙을 예정이었던 한국과 대만은 2차전을 건너뛰고 9일 결승전만 치른다.

일본 스포츠 호치는 8일 "18세 이하 아시아선수권 슈퍼라운드 2차전 한국-대만전, 일본-중국전이 모두 우천 취소됐다. 아시아야구연맹과 대회본부는 '슈퍼라운드 중단'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김성용 야탑고 감독이 이끄는 한국 청소년 야구대표팀은 일본전을 포함한 A조 예선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하고, 1승을 안고 시작한 슈퍼라운드에서도 1차전 중국에 승리했다.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에 돌입한 일본이 7일 대만에 패하면서 2승을 거둔 한국과 대만이 2차전 결과와 관계없이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결국, 슈퍼라운드 2차전 대진(한국-대만, 일본-중국)과 결승(한국-대만), 3위 결정전(일본-중국) 대진이 동일하게 짜였다.

슈퍼라운드 2차전은 대회 순위 결정에 아무런 의미도 없다.

아시아야구연맹은 우천 취소된 슈퍼라운드 2차전을 열지 않고, 곧바로 결승과 3위 결정전을 치르기로 했다.

한국은 9일 오후 6시에 대만과 결승전을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