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도유치원 흙 메우기 작업 ‘속도’…이르면 내일 철거
입력 2018.09.08 (21:15) 수정 2018.09.10 (09: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은 상도유치원 옹벽 붕괴 사고 속보입니다.

사고 이후, 추가 붕괴를 막기위해 건물 아래쪽에 흙을 메우는 공사가 이틀째 계속됐는데요.

이르면 내일(8일)쯤 메우기 작업을 끝내고 건물 철거작업이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울어진 건물 아래에서 포크레인이 바쁘게 흙을 퍼나릅니다.

건물이 더 기울지 않도록 지탱하고, 철거 작업에 필요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흙을 쌓아 다지는 작업입니다.

어제(7일) 오후부터 25톤 트럭 2백여 대로 6천 톤 가까운 흙이 공급됐습니다.

사고가 난 공사현장으로 향하는 길목입니다.

덤프트럭이 24시간 내내 오가면서 통행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옹벽 아래가 완전히 쓸려 나갔던 어제(7일)와 비교하면, 눈으로 차이가 확인됩니다.

[공사 현장 관계자 : "(흙이) 빨리 채워지는 편이에요. 엄청 빨리 채워지는 편… 늦어도 내일 오전에는 끝날 거 같아요."]

동작구청은 일주일 정도 걸릴 거라던 흙 메우기 작업 기간을 이틀 정도로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당초 유치원 높이까지 흙을 쌓아올린 뒤 건물을 철거하려고 했지만, 높은 건물을 철거할 수 있는 장비를 동원해 일정을 앞당기기로 한 겁니다.

이르면 내일(9일) 오후, 철거가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밤낮없이 작업이 이어지면서 주민들은 불편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신문식/인근 주민 : "삐삐 소리 나고 포크레인 퍼 올리는 소리 나고, 차 왔다 갔다 하고.. 그런 거죠. 그렇게 해서 잠을 거의 못자요."]

이낙연 국무총리는 SNS에 글을 올려 이번 사고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내일(9일) 조용히 현장을 방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상도유치원 흙 메우기 작업 ‘속도’…이르면 내일 철거
    • 입력 2018-09-08 21:17:03
    • 수정2018-09-10 09:58:54
    뉴스 9
[앵커]

다음은 상도유치원 옹벽 붕괴 사고 속보입니다.

사고 이후, 추가 붕괴를 막기위해 건물 아래쪽에 흙을 메우는 공사가 이틀째 계속됐는데요.

이르면 내일(8일)쯤 메우기 작업을 끝내고 건물 철거작업이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울어진 건물 아래에서 포크레인이 바쁘게 흙을 퍼나릅니다.

건물이 더 기울지 않도록 지탱하고, 철거 작업에 필요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흙을 쌓아 다지는 작업입니다.

어제(7일) 오후부터 25톤 트럭 2백여 대로 6천 톤 가까운 흙이 공급됐습니다.

사고가 난 공사현장으로 향하는 길목입니다.

덤프트럭이 24시간 내내 오가면서 통행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옹벽 아래가 완전히 쓸려 나갔던 어제(7일)와 비교하면, 눈으로 차이가 확인됩니다.

[공사 현장 관계자 : "(흙이) 빨리 채워지는 편이에요. 엄청 빨리 채워지는 편… 늦어도 내일 오전에는 끝날 거 같아요."]

동작구청은 일주일 정도 걸릴 거라던 흙 메우기 작업 기간을 이틀 정도로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당초 유치원 높이까지 흙을 쌓아올린 뒤 건물을 철거하려고 했지만, 높은 건물을 철거할 수 있는 장비를 동원해 일정을 앞당기기로 한 겁니다.

이르면 내일(9일) 오후, 철거가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밤낮없이 작업이 이어지면서 주민들은 불편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신문식/인근 주민 : "삐삐 소리 나고 포크레인 퍼 올리는 소리 나고, 차 왔다 갔다 하고.. 그런 거죠. 그렇게 해서 잠을 거의 못자요."]

이낙연 국무총리는 SNS에 글을 올려 이번 사고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내일(9일) 조용히 현장을 방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