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신치토세 공항 재개 ‘대혼잡’…한국인 4천명 집으로
입력 2018.09.08 (22:22) 수정 2018.09.08 (22:2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신치토세 공항이 이른 아침부터 이용객들로 북적입니다.

지진 발생 이틀 만에 국제선 운행이 다시 시작되면서 집으로 돌아가려는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려 들었습니다.

["이 티켓으로 삿포로에서 서울까지 가시고요"]

지진 당시의 상황은 지금 생각해도 아찔하다고 말합니다.

[단체 연수생 : "언니하고 소리 지르니까 언니도 자다가 깜짝 놀라서 소파에 쿠션을 머리에 쓰고 지진 대피 훈련하듯이 그러고 있었다니까요."]

정전으로 모든 숙박업소가 문을 닫으면서 대피소 등에서 밤을 보내야만 했습니다.

[관광객 : "대피소로 가서 땅바닥에 골판지 깔고 하루 지내고 오늘은 간다고 나온 거예요."]

오늘 운항한 우리국적 항공기는 특별기 10편을 포함해 모두 22편입니다.

[김정수/대한항공 일본지역본부장 : "임시편 2대를 편성해서 400석과 260석 정도 그렇게 해서 총 4대로 승객들을 수송했습니다."]

안도감에 환호성이 절로 나옵니다.

["집에 간다. 집에 간다. 집에 가요~"]

하지만 자국민 보호를 위한 보다 적극적인 영사 업무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이번에도 여전했습니다.

[단체 연수생 : "연락을 못 받았고 저희가 영사관을 직접 찾아갔어요. 돌아가는 상황이 어떻게 되냐고 물어보니까 오늘부터 비행기 뜬다고..."]

삿포로 총영사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대피소 안내 등 관련 정보를 상세히 제공했다고 설명했지만 당시는 정전과 통신 두절이 이어지는 상황이었습니다.

홋카이도 신치토세 공항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자막뉴스] 신치토세 공항 재개 ‘대혼잡’…한국인 4천명 집으로
    • 입력 2018-09-08 22:22:08
    • 수정2018-09-08 22:23:06
    자막뉴스
신치토세 공항이 이른 아침부터 이용객들로 북적입니다.

지진 발생 이틀 만에 국제선 운행이 다시 시작되면서 집으로 돌아가려는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려 들었습니다.

["이 티켓으로 삿포로에서 서울까지 가시고요"]

지진 당시의 상황은 지금 생각해도 아찔하다고 말합니다.

[단체 연수생 : "언니하고 소리 지르니까 언니도 자다가 깜짝 놀라서 소파에 쿠션을 머리에 쓰고 지진 대피 훈련하듯이 그러고 있었다니까요."]

정전으로 모든 숙박업소가 문을 닫으면서 대피소 등에서 밤을 보내야만 했습니다.

[관광객 : "대피소로 가서 땅바닥에 골판지 깔고 하루 지내고 오늘은 간다고 나온 거예요."]

오늘 운항한 우리국적 항공기는 특별기 10편을 포함해 모두 22편입니다.

[김정수/대한항공 일본지역본부장 : "임시편 2대를 편성해서 400석과 260석 정도 그렇게 해서 총 4대로 승객들을 수송했습니다."]

안도감에 환호성이 절로 나옵니다.

["집에 간다. 집에 간다. 집에 가요~"]

하지만 자국민 보호를 위한 보다 적극적인 영사 업무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이번에도 여전했습니다.

[단체 연수생 : "연락을 못 받았고 저희가 영사관을 직접 찾아갔어요. 돌아가는 상황이 어떻게 되냐고 물어보니까 오늘부터 비행기 뜬다고..."]

삿포로 총영사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대피소 안내 등 관련 정보를 상세히 제공했다고 설명했지만 당시는 정전과 통신 두절이 이어지는 상황이었습니다.

홋카이도 신치토세 공항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