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서 또 교도소 탈옥·폭동…최소 7명 사망
입력 2018.09.20 (00:38) 수정 2018.09.20 (01:21) 국제
브라질에서 또다시 교도소 폭동이 일어나 최소 7명이 숨졌습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북부 파라 주 아우타미라 교도소에서 전날 새벽 재소자들이 탈옥을 시도하다 경찰에게 제지당하자 폭동을 일으켰습니다.

폭동 과정에서 재소자들끼리 충돌해 6명이 살해됐으며 다른 1명은 불에 타 숨졌습니다.

부상자 3명은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재소자 16명이 교도소 환기구를 통해 탈옥을 시도하다 적발됐으며, 이후 120여 명이 폭동에 가담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4월에도 파라 주의 주도인 벨렝 시 외곽에 있는 산타 이자베우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이 집단 탈옥을 시도하다 총격전이 벌어져 22명이 사망하고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습니다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브라질서 또 교도소 탈옥·폭동…최소 7명 사망
    • 입력 2018-09-20 00:38:59
    • 수정2018-09-20 01:21:39
    국제
브라질에서 또다시 교도소 폭동이 일어나 최소 7명이 숨졌습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북부 파라 주 아우타미라 교도소에서 전날 새벽 재소자들이 탈옥을 시도하다 경찰에게 제지당하자 폭동을 일으켰습니다.

폭동 과정에서 재소자들끼리 충돌해 6명이 살해됐으며 다른 1명은 불에 타 숨졌습니다.

부상자 3명은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재소자 16명이 교도소 환기구를 통해 탈옥을 시도하다 적발됐으며, 이후 120여 명이 폭동에 가담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4월에도 파라 주의 주도인 벨렝 시 외곽에 있는 산타 이자베우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이 집단 탈옥을 시도하다 총격전이 벌어져 22명이 사망하고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습니다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