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상응 조치 시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입력 2018.09.20 (06:14) 수정 2018.09.20 (06: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양 공동선언에는 미국이 상응 조치를 할 경우라는 단서를 달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도 언급됐는데요,

답보 상태인 북미간 협상에 물꼬를 틀면서 체제안전보장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 의미를 유지향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평안북도 영변에 위치한 북한 최대 규모의 핵 단지,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을 생산하는 5메가와트 원자로와 재처리 시설, 우라늄 농축 시설 등이 모여 있습니다.

한 때 2007년 6자 회담 합의에 따라 불능화 조치가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북미 협상이 틀어지고, 북한이 재가동에 돌입하면서 핵심 핵 시설로 꼽혀 왔습니다.

그런데 이번 평양 공동선언에서 북한은 미국이 상응 조치를 하면 영변 핵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등의 추가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 전제조건으로 북한이 미국 측에 요구한 상응 조치는 종전선언이 유력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비핵화의 상응 조치 얘기가 나왔거든요. 이게 종전선언인가요?) 종전선언을 포함한 여러 가지 방안들이 검토될 수 있습니다."]

미국에 종전선언을 요구하기 위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 영구 폐쇄와 연계된 새로운 카드를 제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문정인/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 "종전선언을 해서 불가침 의지를 분명히 해 주고 그걸 통해서 평화 협정을 이행해 나가는 것이니까 아마 이 대목에서 신고사찰과 종전선언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것 아닌가..."]

다만, 그동안 미국은 핵시설 신고 리스트를 먼저 제출한 뒤 종전선언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혀온 만큼,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은 추후 북미협상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美 상응 조치 시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 입력 2018-09-20 06:18:21
    • 수정2018-09-20 06:32:20
    뉴스광장 1부
[앵커]

평양 공동선언에는 미국이 상응 조치를 할 경우라는 단서를 달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도 언급됐는데요,

답보 상태인 북미간 협상에 물꼬를 틀면서 체제안전보장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 의미를 유지향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평안북도 영변에 위치한 북한 최대 규모의 핵 단지,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을 생산하는 5메가와트 원자로와 재처리 시설, 우라늄 농축 시설 등이 모여 있습니다.

한 때 2007년 6자 회담 합의에 따라 불능화 조치가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북미 협상이 틀어지고, 북한이 재가동에 돌입하면서 핵심 핵 시설로 꼽혀 왔습니다.

그런데 이번 평양 공동선언에서 북한은 미국이 상응 조치를 하면 영변 핵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등의 추가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 전제조건으로 북한이 미국 측에 요구한 상응 조치는 종전선언이 유력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비핵화의 상응 조치 얘기가 나왔거든요. 이게 종전선언인가요?) 종전선언을 포함한 여러 가지 방안들이 검토될 수 있습니다."]

미국에 종전선언을 요구하기 위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 영구 폐쇄와 연계된 새로운 카드를 제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문정인/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 "종전선언을 해서 불가침 의지를 분명히 해 주고 그걸 통해서 평화 협정을 이행해 나가는 것이니까 아마 이 대목에서 신고사찰과 종전선언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것 아닌가..."]

다만, 그동안 미국은 핵시설 신고 리스트를 먼저 제출한 뒤 종전선언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혀온 만큼,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은 추후 북미협상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