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日언론, “비핵화 큰 진전 없어…군사긴장 완화 경계”
입력 2018.09.20 (10:53) 수정 2018.09.20 (10:55) 국제
일본 언론은 남북 정상회담 결과 발표된 '9월 평양 공동선언'과 관련해, 북한 비핵화에 큰 진전이 없다고 평가하고, 군사 긴장 완화 합의에 대해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1면 톱기사에 '북한 핵시설 폐기 미국에 조건', 아사히신문은 '핵시설 폐기 미국의 대응이 조건'이라는 제목으로 공동선언 내용을 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비핵화 또 조건부'라는 제목의 1면 톱기사에서 "북한이 미국이 요구하는 전제조건 없는 비핵화를 부정하고 체제보장과 경제협력 선행을 목표로 하는 자세를 재차 보였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아사히는 별도 해설기사에서 "폐기범위도 모호해 비핵화를 향한 큰 전진이 있었다고는 말하기 어렵다"며 "북한은 이미 다양한 이동식 발사대를 보유해 동창리 발사대를 영구 폐기해도 탄도미사일 능력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남북의 군사분야 합의에 대해서는 "북한이 유리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 "병력 전진배치가 제한되면 서울 방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군사분야 합의에 대해 "북한 비핵화가 진전이 없는 가운데 주한미군 활동까지 얽매일 수 있는 합의를 한 것에는 우려도 많다"며 "비행금지구역 설정과 관련해 북한내 군사동향을 감시하는 한미의 정보수집활동에 지장이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행동을 취할 때까지 제재를 유지하며 북미간 협의를 주시할 것이라면서 아베 신조 총리가 이달 방미 기간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언론, “비핵화 큰 진전 없어…군사긴장 완화 경계”
    • 입력 2018-09-20 10:53:04
    • 수정2018-09-20 10:55:20
    국제
일본 언론은 남북 정상회담 결과 발표된 '9월 평양 공동선언'과 관련해, 북한 비핵화에 큰 진전이 없다고 평가하고, 군사 긴장 완화 합의에 대해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1면 톱기사에 '북한 핵시설 폐기 미국에 조건', 아사히신문은 '핵시설 폐기 미국의 대응이 조건'이라는 제목으로 공동선언 내용을 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비핵화 또 조건부'라는 제목의 1면 톱기사에서 "북한이 미국이 요구하는 전제조건 없는 비핵화를 부정하고 체제보장과 경제협력 선행을 목표로 하는 자세를 재차 보였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아사히는 별도 해설기사에서 "폐기범위도 모호해 비핵화를 향한 큰 전진이 있었다고는 말하기 어렵다"며 "북한은 이미 다양한 이동식 발사대를 보유해 동창리 발사대를 영구 폐기해도 탄도미사일 능력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남북의 군사분야 합의에 대해서는 "북한이 유리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 "병력 전진배치가 제한되면 서울 방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군사분야 합의에 대해 "북한 비핵화가 진전이 없는 가운데 주한미군 활동까지 얽매일 수 있는 합의를 한 것에는 우려도 많다"며 "비행금지구역 설정과 관련해 북한내 군사동향을 감시하는 한미의 정보수집활동에 지장이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행동을 취할 때까지 제재를 유지하며 북미간 협의를 주시할 것이라면서 아베 신조 총리가 이달 방미 기간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