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상무부 “미국, 선의 갖고 잘못 바로잡아야”
입력 2018.09.20 (19:09) 수정 2018.09.20 (19:13) 국제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성의와 선의를 갖고 신뢰를 주는 방식으로 잘못을 바로잡아 중미 무역 문제를 적절하게 해결해야 한다"며 미국 측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은 미국이 지난 18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자 중국이 이달 말로 예정된 양국 간 고위급 무역협상을 거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가오펑 중국 상무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에 맞서 자국의 이익을 보호하고자 부득이하게 보복 조처를 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향후 중국과 미국 간 무역협상이 계속되느냐는 기자의 물음에 "미국이 관세 부과를 고집하면서 쌍방 간 협상에 새로운 불확실성을 초래했다"고 불만을 표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오는 24일부터 2천억 달러 어치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내년 1월부터는 관세율을 25%로 높일 예정입니다.

중국도 이에 반발해 24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5~10% 관세를 매기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중국 상무부홈페이지 캡처]
  • 中상무부 “미국, 선의 갖고 잘못 바로잡아야”
    • 입력 2018-09-20 19:09:07
    • 수정2018-09-20 19:13:39
    국제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성의와 선의를 갖고 신뢰를 주는 방식으로 잘못을 바로잡아 중미 무역 문제를 적절하게 해결해야 한다"며 미국 측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은 미국이 지난 18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자 중국이 이달 말로 예정된 양국 간 고위급 무역협상을 거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가오펑 중국 상무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에 맞서 자국의 이익을 보호하고자 부득이하게 보복 조처를 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향후 중국과 미국 간 무역협상이 계속되느냐는 기자의 물음에 "미국이 관세 부과를 고집하면서 쌍방 간 협상에 새로운 불확실성을 초래했다"고 불만을 표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오는 24일부터 2천억 달러 어치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내년 1월부터는 관세율을 25%로 높일 예정입니다.

중국도 이에 반발해 24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5~10% 관세를 매기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중국 상무부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