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서 벤츠 E250 승용차 불…“원인 조사”
입력 2018.09.20 (21:19) 사회
오늘(20일) 오후 5시 13분쯤 경북 영천시 상주-영천 고속도로 영천 방면 58㎞ 지점에서 주행 중이던 벤츠 E250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5명을 투입해 20분 만에 진화를 완료했고,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불로 엔진룸 대부분이 탔습니다.

사고 차 운전자는 경찰 조사에서 "주행 중에 차에 연기가 나 갓길에 세웠는데 갑자기 불이 나 급하게 몸을 피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고속도로서 벤츠 E250 승용차 불…“원인 조사”
    • 입력 2018-09-20 21:19:54
    사회
오늘(20일) 오후 5시 13분쯤 경북 영천시 상주-영천 고속도로 영천 방면 58㎞ 지점에서 주행 중이던 벤츠 E250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5명을 투입해 20분 만에 진화를 완료했고,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불로 엔진룸 대부분이 탔습니다.

사고 차 운전자는 경찰 조사에서 "주행 중에 차에 연기가 나 갓길에 세웠는데 갑자기 불이 나 급하게 몸을 피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