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박용만 “달라진 평양 모습 인상적”
입력 2018.09.20 (21:33) 수정 2018.09.20 (21:36) 경제
남북 정상회담에 동행해 평양을 방문했던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달라진 평양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박 회장은 오늘(20일) 귀국 뒤 방북 소회를 이같이 밝히고, "특히 조성된 거리와 건물들의 규모와 모습에 놀랐다"며 "길에서 보는 시민들도 여유롭고 활기있는 모습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박 회장은 "이번 특별수행원으로 참여한 것은 많이 듣고 보기 위함"이며 "그래야 여건이 허락할 때 일하기 쉽지 않겠나"라고 방북 목적을 밝혔습니다.

그는 "일정이 허락하는대로 다양하게 보려고 했다"며 "오고가며 보는 시와 시민들의 모습은 물론이고, 교원대학, 양묘장, 학생 소년 궁전 등 인재와 과학 관련 시설 참관도 하고 산림 관련 견학도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리용남 부총리와의 만남에 대해선, "한시간 가까이 미팅을 하며, 철도 관광 등에 관한 질문도 하고 각자 사업 소개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박 회장은 "백두산을 오르며 불과 일년전엔 이런 일을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는 생각을 하니 참으로 감회가 깊었다"며 "전체적으로 북측이 환대해주려고 많이 배려하고 마음을 써준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용만 “달라진 평양 모습 인상적”
    • 입력 2018-09-20 21:33:33
    • 수정2018-09-20 21:36:43
    경제
남북 정상회담에 동행해 평양을 방문했던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달라진 평양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박 회장은 오늘(20일) 귀국 뒤 방북 소회를 이같이 밝히고, "특히 조성된 거리와 건물들의 규모와 모습에 놀랐다"며 "길에서 보는 시민들도 여유롭고 활기있는 모습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박 회장은 "이번 특별수행원으로 참여한 것은 많이 듣고 보기 위함"이며 "그래야 여건이 허락할 때 일하기 쉽지 않겠나"라고 방북 목적을 밝혔습니다.

그는 "일정이 허락하는대로 다양하게 보려고 했다"며 "오고가며 보는 시와 시민들의 모습은 물론이고, 교원대학, 양묘장, 학생 소년 궁전 등 인재와 과학 관련 시설 참관도 하고 산림 관련 견학도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리용남 부총리와의 만남에 대해선, "한시간 가까이 미팅을 하며, 철도 관광 등에 관한 질문도 하고 각자 사업 소개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박 회장은 "백두산을 오르며 불과 일년전엔 이런 일을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는 생각을 하니 참으로 감회가 깊었다"며 "전체적으로 북측이 환대해주려고 많이 배려하고 마음을 써준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