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OECD “무역갈등이 세계 경제 최대 위험요인”
입력 2018.09.20 (23:40) 수정 2018.09.20 (23:40) 국제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등 통상갈등이 세계 경제의 최대 위험 요인이라고 경고했습니다.

OECD는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지금까지 세계 경제가 매우 높은 수준의 성장세를 유지했지만, 보호무역주의 등 당면 리스크가 추가 성장 가능성을 저해하고 있다"면서 "세계 경제가 정체기에 들어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것보다 각각 0.1%포인트, 0.2%포인트 내려 둘 다 3.7%로 예상하면서 여러 국가들에 세워진 관세 장벽과 무역정책의 변화가 이미 곳곳에서 자본과 물자의 흐름을 가로막고 투자계획과 경제심리 전반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OECD는 또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더 심화될 수 있다면서, 미국이 지금까지 내놓은 예고조치를 실제로 이행한다면 관세 장벽이 미국의 물가를 0.25∼0.5%포인트 끌어올리고 국내총생산을 0.4%포인트 감소시킬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 OECD “무역갈등이 세계 경제 최대 위험요인”
    • 입력 2018-09-20 23:40:29
    • 수정2018-09-20 23:40:43
    국제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등 통상갈등이 세계 경제의 최대 위험 요인이라고 경고했습니다.

OECD는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지금까지 세계 경제가 매우 높은 수준의 성장세를 유지했지만, 보호무역주의 등 당면 리스크가 추가 성장 가능성을 저해하고 있다"면서 "세계 경제가 정체기에 들어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것보다 각각 0.1%포인트, 0.2%포인트 내려 둘 다 3.7%로 예상하면서 여러 국가들에 세워진 관세 장벽과 무역정책의 변화가 이미 곳곳에서 자본과 물자의 흐름을 가로막고 투자계획과 경제심리 전반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OECD는 또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더 심화될 수 있다면서, 미국이 지금까지 내놓은 예고조치를 실제로 이행한다면 관세 장벽이 미국의 물가를 0.25∼0.5%포인트 끌어올리고 국내총생산을 0.4%포인트 감소시킬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