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성 시작…“오전 8~9시 정체 절정”
입력 2018.09.22 (06:01) 수정 2018.09.22 (06: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석 연휴 첫날이 밝으면서 본격적인 귀성 행렬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오전부터 전국 고속도로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사회부 연결해 고향길 교통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우한울 기자, 귀성 차량 흐름 어떻습니까?

[리포트]

전국 고속도로는 어제 밤이 깊어지면서 정체가 거의 풀렸는데요.

새벽 4시쯤부터 귀성 행렬이 점차 늘면서 상습 구간부터 서서히 정체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 집계로는 오전 5시를 기준으로 5만여 대가 이미 서울을 빠져나갔습니다.

도로공사는 오전 8시에서 9시 사이 정체가 절정에 이른 뒤,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폐쇄회로 화면 보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 경부고속도로 오산과 동탄 나들목 사이입니다.

이곳에서는 오전 3시쯤 상행선에서 화물차 넘어지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사고는 다 수습됐지만, 그 여파로 차량 흐름이 아직 더딥니다.

◆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나들목인데요, 목포방향 하행선 흐름이 점차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 다음은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 부근입니다.

화면 오른쪽 강릉방향 차량 행렬이 점차 늘면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금 서울 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는5시간 50분, 광주 4시간 10분, 강릉은 3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고속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52만 대의 차량이 서울을 빠져나가 고향길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번 연휴 고속도로 귀성 정체는 추석 하루 전인 23일 오전에 가장 극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24일 오후가 가장 막힐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귀성 시작…“오전 8~9시 정체 절정”
    • 입력 2018-09-22 06:02:23
    • 수정2018-09-22 06:06:01
    뉴스광장 1부
[앵커]

추석 연휴 첫날이 밝으면서 본격적인 귀성 행렬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오전부터 전국 고속도로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사회부 연결해 고향길 교통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우한울 기자, 귀성 차량 흐름 어떻습니까?

[리포트]

전국 고속도로는 어제 밤이 깊어지면서 정체가 거의 풀렸는데요.

새벽 4시쯤부터 귀성 행렬이 점차 늘면서 상습 구간부터 서서히 정체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 집계로는 오전 5시를 기준으로 5만여 대가 이미 서울을 빠져나갔습니다.

도로공사는 오전 8시에서 9시 사이 정체가 절정에 이른 뒤,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폐쇄회로 화면 보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 경부고속도로 오산과 동탄 나들목 사이입니다.

이곳에서는 오전 3시쯤 상행선에서 화물차 넘어지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사고는 다 수습됐지만, 그 여파로 차량 흐름이 아직 더딥니다.

◆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나들목인데요, 목포방향 하행선 흐름이 점차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 다음은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 부근입니다.

화면 오른쪽 강릉방향 차량 행렬이 점차 늘면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금 서울 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는5시간 50분, 광주 4시간 10분, 강릉은 3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고속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52만 대의 차량이 서울을 빠져나가 고향길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번 연휴 고속도로 귀성 정체는 추석 하루 전인 23일 오전에 가장 극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24일 오후가 가장 막힐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