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S&P 재분류 앞두고 혼조세…다우 0.32% 상승 마감
입력 2018.09.22 (06:57) 국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업종 재분류를 앞두고 혼조세로 끝났습니다.

2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6.52포인트(0.32%) 상승한 26,743.50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S&P500 지수는 1.08포인트(0.04%) 하락한 2,929.6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1.28포인트(0.51%) 하락한 7,986.96에 마감됐습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2.25% 상승했습니다. S&P500 지수도 0.85% 상승했지만, 나스닥은 0.29% 하락했습니다.

업계에서는 S&P 업종 분류 개편이 주가에 미칠 영향과 캐나다와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 등 무역정책 추이, 영국 브렉시트 논의 등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24일부터는 바뀐 S&P500 지수의 업종 분류가 적용됩니다. 알파벳(구글)과 페이스북 등 기존 '기술' 업종에 있던 주요 기업이 확대 개편되는 '커뮤니케이션' 업종으로 편입되는 것이 핵심입니다.

오래전부터 예고됐던 변화긴 하지만, 개편을 앞두고 기존 지수를 추종하도록 설정된 상장지수펀드(ETF)에서의 보유 종목 조정 가능성에 대한 부담이 커졌습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협상 낙관론으로 증시의 강세가 유지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MRB 파트너스의 전략가들은 이날 보고서에서 "전면적인 글로벌 무역 전쟁으로 세계 경제가 여전히 탈선할 수 있지만, 그런 결과가 나올 가능성은 희미해지고 있다"며 "이런 점이 위험자산 투자를 촉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뉴욕증시, S&P 재분류 앞두고 혼조세…다우 0.32% 상승 마감
    • 입력 2018-09-22 06:57:35
    국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업종 재분류를 앞두고 혼조세로 끝났습니다.

2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6.52포인트(0.32%) 상승한 26,743.50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S&P500 지수는 1.08포인트(0.04%) 하락한 2,929.6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1.28포인트(0.51%) 하락한 7,986.96에 마감됐습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2.25% 상승했습니다. S&P500 지수도 0.85% 상승했지만, 나스닥은 0.29% 하락했습니다.

업계에서는 S&P 업종 분류 개편이 주가에 미칠 영향과 캐나다와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 등 무역정책 추이, 영국 브렉시트 논의 등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24일부터는 바뀐 S&P500 지수의 업종 분류가 적용됩니다. 알파벳(구글)과 페이스북 등 기존 '기술' 업종에 있던 주요 기업이 확대 개편되는 '커뮤니케이션' 업종으로 편입되는 것이 핵심입니다.

오래전부터 예고됐던 변화긴 하지만, 개편을 앞두고 기존 지수를 추종하도록 설정된 상장지수펀드(ETF)에서의 보유 종목 조정 가능성에 대한 부담이 커졌습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협상 낙관론으로 증시의 강세가 유지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MRB 파트너스의 전략가들은 이날 보고서에서 "전면적인 글로벌 무역 전쟁으로 세계 경제가 여전히 탈선할 수 있지만, 그런 결과가 나올 가능성은 희미해지고 있다"며 "이런 점이 위험자산 투자를 촉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