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절연휴, 뒷좌석 안전띠 절반도 안매…어린이 사상자 2배”
입력 2018.09.22 (09:18) 수정 2018.09.22 (09:31) 경제
추석 명절 연휴에 고속도로를 달리는 승용차의 뒷좌석에서 안전띠를 매는 비율이 절반 이하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오늘(22일) 2013∼2017년 추석 연휴의 교통사고 40만 731건을 분석하고 추석 연휴 때 4시간 이상 운전 경험이 있는 3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고속도로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47%에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일반도로에서의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 30%보다는 많지만, 전체 승용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비율입니다.

고속도로에서 뒷좌석에 태운 어린 자녀의 안전띠 착용률은 61%로 분석됐습니다.

뒷좌석 안전띠를 매지 않는 이유를 물은 질문에, '불편해서'를 꼽은 응답이 52%로 가장 많았고, '뒷좌석은 안전할 것 같아서'가 26%, '사고가 안 날 것 같아서'가 13%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뒷좌석에서 안전띠를 매지 않으면 교통사고가 났을 때 피해액은 1.5배 많고, 중상을 입을 확률은 12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소가 현대해상 사고 데이터베이스(DB)를 분석한 결과 건당 평균 보험금은 안전띠 착용 160만 원, 미착용 240만 원이었습니다. 탑승자 중상비율은 착용 0.4%, 미착용 4.7%로 나타났습니다.

추석 명절 연휴 기간, 13세 이하 사상자는 하루 평균 105.7명으로 평소(52.1명)의 약 2배였습니다.

한편, 추석 연휴 졸음운전 사고는 2013년 53건에서 지난해 93건으로 1.8배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전체 사고의 39.5%가 오전 11시∼오후 3시에 몰렸습니다.

특히 졸음운전이 늘고 차간 거리가 좁아지면서 추석 연휴는 후미 추돌사고(뒤차가 앞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전체의 39.0%를 차지했습니다.

연구소의 이수일 박사는 "추석 연휴에는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길게 확보하는 안전운전이 필수"라며 "뒷좌석 동승자가 안전띠를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중상 확률을 1/12 이하로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명절연휴, 뒷좌석 안전띠 절반도 안매…어린이 사상자 2배”
    • 입력 2018-09-22 09:18:25
    • 수정2018-09-22 09:31:09
    경제
추석 명절 연휴에 고속도로를 달리는 승용차의 뒷좌석에서 안전띠를 매는 비율이 절반 이하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오늘(22일) 2013∼2017년 추석 연휴의 교통사고 40만 731건을 분석하고 추석 연휴 때 4시간 이상 운전 경험이 있는 3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고속도로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47%에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일반도로에서의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 30%보다는 많지만, 전체 승용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비율입니다.

고속도로에서 뒷좌석에 태운 어린 자녀의 안전띠 착용률은 61%로 분석됐습니다.

뒷좌석 안전띠를 매지 않는 이유를 물은 질문에, '불편해서'를 꼽은 응답이 52%로 가장 많았고, '뒷좌석은 안전할 것 같아서'가 26%, '사고가 안 날 것 같아서'가 13%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뒷좌석에서 안전띠를 매지 않으면 교통사고가 났을 때 피해액은 1.5배 많고, 중상을 입을 확률은 12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소가 현대해상 사고 데이터베이스(DB)를 분석한 결과 건당 평균 보험금은 안전띠 착용 160만 원, 미착용 240만 원이었습니다. 탑승자 중상비율은 착용 0.4%, 미착용 4.7%로 나타났습니다.

추석 명절 연휴 기간, 13세 이하 사상자는 하루 평균 105.7명으로 평소(52.1명)의 약 2배였습니다.

한편, 추석 연휴 졸음운전 사고는 2013년 53건에서 지난해 93건으로 1.8배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전체 사고의 39.5%가 오전 11시∼오후 3시에 몰렸습니다.

특히 졸음운전이 늘고 차간 거리가 좁아지면서 추석 연휴는 후미 추돌사고(뒤차가 앞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전체의 39.0%를 차지했습니다.

연구소의 이수일 박사는 "추석 연휴에는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길게 확보하는 안전운전이 필수"라며 "뒷좌석 동승자가 안전띠를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중상 확률을 1/12 이하로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