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의조, J리그서 2경기 연속 결승 골…강등권 탈출 앞장
입력 2018.09.22 (10:32)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팀의 공격수 황의조(26·감바 오사카)가 일본 J리그 두 경기 연속 결승 골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황의조는 21일 일본 시즈오카의 IAI 스타디움 니혼다이라에서 열린 2018 J리그 2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전반 26분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황의조의 이번 시즌 J리그 11호 골이다.

경기가 2-1로 끝나면서 이 골은 승리를 결정짓는 골이 됐다.

황의조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A매치 두 경기에 나선 이후 감바 오사카로 돌아가 지난 15일 26라운드에서 빗셀 고베를 상대로 결승 골을 기록한 데 이어 두 경기 연속 결승 골로 활약을 이어갔다.

황의조는 경기 시작 1분 만에 나온 상대 자책골 장면에서 슈팅으로 득점에 관여했다.

이어 전반 26분 오노세 고스케가 뒤로 내준 공을 논스톱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결승 골을 꽂았다.

시미즈는 후반 31분 한 골을 추격하는 데 그쳤다.

황의조의 활약을 앞세워 연승을 이어간 감바 오사카는 14위(승점 30)로 올라서 강등권(16∼18위)을 벗어났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의조, J리그서 2경기 연속 결승 골…강등권 탈출 앞장
    • 입력 2018-09-22 10:32:39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팀의 공격수 황의조(26·감바 오사카)가 일본 J리그 두 경기 연속 결승 골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황의조는 21일 일본 시즈오카의 IAI 스타디움 니혼다이라에서 열린 2018 J리그 2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전반 26분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황의조의 이번 시즌 J리그 11호 골이다.

경기가 2-1로 끝나면서 이 골은 승리를 결정짓는 골이 됐다.

황의조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A매치 두 경기에 나선 이후 감바 오사카로 돌아가 지난 15일 26라운드에서 빗셀 고베를 상대로 결승 골을 기록한 데 이어 두 경기 연속 결승 골로 활약을 이어갔다.

황의조는 경기 시작 1분 만에 나온 상대 자책골 장면에서 슈팅으로 득점에 관여했다.

이어 전반 26분 오노세 고스케가 뒤로 내준 공을 논스톱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결승 골을 꽂았다.

시미즈는 후반 31분 한 골을 추격하는 데 그쳤다.

황의조의 활약을 앞세워 연승을 이어간 감바 오사카는 14위(승점 30)로 올라서 강등권(16∼18위)을 벗어났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