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조 “불법파견 처벌” 단식 농성 돌입
입력 2018.09.22 (15:54) 수정 2018.09.22 (16:28) 사회
현대·기아자동차의 사내하도급 노동자들로 구성된 비정규직 노조가 현대·기아차의 불법파견 처벌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했습니다.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조의 대표단 25명은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는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단식을 시작했습니다.

노조는 고용노동부가 현대·기아차의 불법파견을 처벌하지 않고 사실상 방치하는 사이, 현대·기아차가 당사자인 비정규직을 배제한 채 불법파견에 면죄부를 주는 특별채용을 정규직 노조와 일방적으로 합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고용부가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 기존의 불법 파견을 처벌하고 정규직 고용을 명령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기아자동차는 사내하도급 노동자 천3백명을 내년까지 기아차 직영으로 특별채용한다고 그제(20일) 발표했고, 현대차도 올해부터 2021년까지 사내하도급 노동자 3천5백명을 특별채용하기로 했습니다.

합의는 근속기간의 일부만 인정하고 회사를 상대로 낸 소송을 취하해야 특별채용한다는 조건을 달았고, 이에 반발한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조원 2백여 명은 그제(20일)부터 서울고용노동청 사무실을 점거하고 농성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조 “불법파견 처벌” 단식 농성 돌입
    • 입력 2018-09-22 15:54:34
    • 수정2018-09-22 16:28:03
    사회
현대·기아자동차의 사내하도급 노동자들로 구성된 비정규직 노조가 현대·기아차의 불법파견 처벌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했습니다.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조의 대표단 25명은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는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단식을 시작했습니다.

노조는 고용노동부가 현대·기아차의 불법파견을 처벌하지 않고 사실상 방치하는 사이, 현대·기아차가 당사자인 비정규직을 배제한 채 불법파견에 면죄부를 주는 특별채용을 정규직 노조와 일방적으로 합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고용부가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 기존의 불법 파견을 처벌하고 정규직 고용을 명령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기아자동차는 사내하도급 노동자 천3백명을 내년까지 기아차 직영으로 특별채용한다고 그제(20일) 발표했고, 현대차도 올해부터 2021년까지 사내하도급 노동자 3천5백명을 특별채용하기로 했습니다.

합의는 근속기간의 일부만 인정하고 회사를 상대로 낸 소송을 취하해야 특별채용한다는 조건을 달았고, 이에 반발한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조원 2백여 명은 그제(20일)부터 서울고용노동청 사무실을 점거하고 농성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