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란치스코 교황, 독립 100주년 맞은 발트3국 순방 돌입
입력 2018.09.22 (20:19) 수정 2018.09.22 (20:21)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현지시간 22일 북동 유럽에 있는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순방에 들어갔습니다. 나흘간 이어지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번 방문은 이들 '발트 3국'이 1차 대전 직후인 1918년 러시아로부터 독립한 지 꼭 100년 만에 이뤄지는 것입니다.

교황은 순방을 떠나기에 앞서 지난 20일 세 나라 국민에게 보내는 영상 메시지에서 "자유는 귀중한 유산으로 끊임없이 지키고 후대에 물려줘야 할 보물"이라고 강조해, 발트 3국 방문을 러시아와 소비에트와 나치의 압제에 저항하고 고통받은 사람들을 기억하는 기회로 삼을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소비에트 치하의 발트 3국에서 가톨릭은 교회가 폐쇄되고 성직자가 투옥되는 등 혹독한 박해를 받았습니다. 13억 가톨릭 교회의 수장인 교황이 이 지역을 찾는 것은 1993년 교황 요한바오로 2세 이후 25년 만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프란치스코 교황, 독립 100주년 맞은 발트3국 순방 돌입
    • 입력 2018-09-22 20:19:55
    • 수정2018-09-22 20:21:11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현지시간 22일 북동 유럽에 있는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순방에 들어갔습니다. 나흘간 이어지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번 방문은 이들 '발트 3국'이 1차 대전 직후인 1918년 러시아로부터 독립한 지 꼭 100년 만에 이뤄지는 것입니다.

교황은 순방을 떠나기에 앞서 지난 20일 세 나라 국민에게 보내는 영상 메시지에서 "자유는 귀중한 유산으로 끊임없이 지키고 후대에 물려줘야 할 보물"이라고 강조해, 발트 3국 방문을 러시아와 소비에트와 나치의 압제에 저항하고 고통받은 사람들을 기억하는 기회로 삼을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소비에트 치하의 발트 3국에서 가톨릭은 교회가 폐쇄되고 성직자가 투옥되는 등 혹독한 박해를 받았습니다. 13억 가톨릭 교회의 수장인 교황이 이 지역을 찾는 것은 1993년 교황 요한바오로 2세 이후 25년 만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