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용등급 올리기 참 어렵네” 신평사 이의제기 반영률 3% 그쳐
입력 2018.09.24 (10:02) 수정 2018.09.24 (10:08) 경제
연체에서 벗어났거나 제2금융권 대출을 대환해 신용등급 회복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신용평가 이의제기 시스템이 제구실을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실이 신용평가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9월∼2018년 7월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나이스(NICE) 평가정보의 개인신용평가 결과 이의제기 반영률은 약 3%에 그쳤습니다.

나이스 평가정보의 경우 이 기간 총 6천605건의 이의제기를 접수했고 이 가운데 177건만 반영하고, 나머지 6천428건은 기각했다. 반영률은 2.68%에 불과했습니다.

그나마 반영률이 2016년 2.0%에서 지난해 3.1%, 올해 1∼7월 3.6%로 조금씩 높아졌습니다.

KCB의 경우 같은 기간 1만19건의 이의제기를 접수해 이 가운데 307건(3.06%)만 반영했습니다.

이의제기는 개인이 직접 자신의 신용평가 결과가 나온 배경에 관해 설명을 요구하고 상향조정을 요청하는 것입니다.

정부는 개인이 세금이나 건강보험료, 통신요금, 각종 공과금 납부실적을 신용평가사에 전달해 신용등급을 올릴 수 있도록 길도 열어놨지만, 정작 이의제기를 통해 신용등급이 상향조정되는 경우는 드문 셈입니ㅏㄷ.

일반 고객 가운데 이의제기 권한을 아는 경우가 많지 않아 전체 고객 대비 이의제기 건수도 적은 편입니다.

나이스 평가정보에서 관리하는 고객 수는 올해 6월 말 기준 4천559만8천여명이었으며, KCB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 4천588만7천여명으로, 이의제기 접수 건수는 각각 약 6천건, 1만건으로 미미했습니다.
  • “신용등급 올리기 참 어렵네” 신평사 이의제기 반영률 3% 그쳐
    • 입력 2018-09-24 10:02:59
    • 수정2018-09-24 10:08:11
    경제
연체에서 벗어났거나 제2금융권 대출을 대환해 신용등급 회복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신용평가 이의제기 시스템이 제구실을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실이 신용평가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9월∼2018년 7월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나이스(NICE) 평가정보의 개인신용평가 결과 이의제기 반영률은 약 3%에 그쳤습니다.

나이스 평가정보의 경우 이 기간 총 6천605건의 이의제기를 접수했고 이 가운데 177건만 반영하고, 나머지 6천428건은 기각했다. 반영률은 2.68%에 불과했습니다.

그나마 반영률이 2016년 2.0%에서 지난해 3.1%, 올해 1∼7월 3.6%로 조금씩 높아졌습니다.

KCB의 경우 같은 기간 1만19건의 이의제기를 접수해 이 가운데 307건(3.06%)만 반영했습니다.

이의제기는 개인이 직접 자신의 신용평가 결과가 나온 배경에 관해 설명을 요구하고 상향조정을 요청하는 것입니다.

정부는 개인이 세금이나 건강보험료, 통신요금, 각종 공과금 납부실적을 신용평가사에 전달해 신용등급을 올릴 수 있도록 길도 열어놨지만, 정작 이의제기를 통해 신용등급이 상향조정되는 경우는 드문 셈입니ㅏㄷ.

일반 고객 가운데 이의제기 권한을 아는 경우가 많지 않아 전체 고객 대비 이의제기 건수도 적은 편입니다.

나이스 평가정보에서 관리하는 고객 수는 올해 6월 말 기준 4천559만8천여명이었으며, KCB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 4천588만7천여명으로, 이의제기 접수 건수는 각각 약 6천건, 1만건으로 미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