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절 쇠러 왔다 갯바위 추락 40대 해경에 구조돼
입력 2018.09.24 (19:49) 수정 2018.09.24 (19:59) 사회
전북 부안에서는 명절을 맞아 고향에 갔다가 갯바위에서 추락한 40대가 구조됐습니다.

전북 부안해양경찰서는 오늘(24일) 오전 10시쯤 전북 부안군 변산면 전북학생해양수련원 인근 2m 높이의 갯바위에서 추락해 다리 골절상을 입은 47살 김 모 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김 씨가 할아버지 댁에 명절을 쇠러 왔다가 낚시를 마치고 돌아가던 중 갯바위에서 미끄러져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명절 쇠러 왔다 갯바위 추락 40대 해경에 구조돼
    • 입력 2018-09-24 19:49:33
    • 수정2018-09-24 19:59:15
    사회
전북 부안에서는 명절을 맞아 고향에 갔다가 갯바위에서 추락한 40대가 구조됐습니다.

전북 부안해양경찰서는 오늘(24일) 오전 10시쯤 전북 부안군 변산면 전북학생해양수련원 인근 2m 높이의 갯바위에서 추락해 다리 골절상을 입은 47살 김 모 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김 씨가 할아버지 댁에 명절을 쇠러 왔다가 낚시를 마치고 돌아가던 중 갯바위에서 미끄러져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