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스 운전 중 ‘스마트폰 삼매경’…처벌은 ‘미비’
입력 2018.09.27 (07:17) 수정 2018.09.27 (08: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 자칫 아찔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데요.

문제는 대형 버스에서도 이런 상황이 종종 목격된다는 겁니다.

많은 승객들이 타고 있어 더 주의해야 하지만, 처벌은 미비한 실정입니다.

김민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버스 승객이 찍은 영상입니다.

버스 기사가 한 손에 휴대전화를 쥐고 불안불안 운전을 합니다.

정류장에 멈추자, 기사는 기다렸다는 듯 휴대전화 삼매경에 빠집니다.

서울의 시내버스를 타봤습니다.

[안내 방송 : "(승객들은) 휴대전화 사용을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신과는 아무 상관 없는 것처럼 기사가 휴대폰을 꺼내 만지기 시작합니다.

"운행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다짐이 무색합니다.

다른 버스도 마찬가지. 차량이 멈추면 어김없이 휴대전화를 꺼내 듭니다.

[송경재/버스 승객 : "승객들이 많이 타고 있으니까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사고가 난다면 여기 승객들이 다칠 수도 있고, 버스 자체가 무기가 될 수 있기 때문에..."]

한 버스기사의 고백입니다.

[버스 기사/음성변조 : "(주행 중에 동료들이 메신저로) 별 얘기 다 하죠 뭐. 안 하면 못 배길 정도로 중독자 정도로…"]

동료 기사들이 수시로 보내는 메시지를 확인하다 승객들 항의도 여러 차례 받았습니다.

["신호등 바뀌었는데 왜 안가냐 그러고, 무슨 생각 하느냐 하기도 하고, 혼나기도 하죠."]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같은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이 전체의 69%를 차지합니다.

하지만 버스 기사가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적발돼도 벌점 15점에 범칙금 7만 원이 전부입니다.

많은 승객을 태우지만 가중 처벌은 없습니다.

이마저도 신호대기 정차 중일 때는 예외입니다.

[유상용/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연구원 : "신호정지 시라도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것은 다수 승객들에 불안감을 줄 수 있고, 그로 인해 급출발이 일어날 수 있고 차량 내 안전사고도 발생할 수 있고요."]

많은 사람이 타는 버스,

승객의 안전을 위해서 보다 엄격한 단속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버스 운전 중 ‘스마트폰 삼매경’…처벌은 ‘미비’
    • 입력 2018-09-27 07:21:51
    • 수정2018-09-27 08:36:42
    뉴스광장
[앵커]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 자칫 아찔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데요.

문제는 대형 버스에서도 이런 상황이 종종 목격된다는 겁니다.

많은 승객들이 타고 있어 더 주의해야 하지만, 처벌은 미비한 실정입니다.

김민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버스 승객이 찍은 영상입니다.

버스 기사가 한 손에 휴대전화를 쥐고 불안불안 운전을 합니다.

정류장에 멈추자, 기사는 기다렸다는 듯 휴대전화 삼매경에 빠집니다.

서울의 시내버스를 타봤습니다.

[안내 방송 : "(승객들은) 휴대전화 사용을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신과는 아무 상관 없는 것처럼 기사가 휴대폰을 꺼내 만지기 시작합니다.

"운행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다짐이 무색합니다.

다른 버스도 마찬가지. 차량이 멈추면 어김없이 휴대전화를 꺼내 듭니다.

[송경재/버스 승객 : "승객들이 많이 타고 있으니까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사고가 난다면 여기 승객들이 다칠 수도 있고, 버스 자체가 무기가 될 수 있기 때문에..."]

한 버스기사의 고백입니다.

[버스 기사/음성변조 : "(주행 중에 동료들이 메신저로) 별 얘기 다 하죠 뭐. 안 하면 못 배길 정도로 중독자 정도로…"]

동료 기사들이 수시로 보내는 메시지를 확인하다 승객들 항의도 여러 차례 받았습니다.

["신호등 바뀌었는데 왜 안가냐 그러고, 무슨 생각 하느냐 하기도 하고, 혼나기도 하죠."]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같은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이 전체의 69%를 차지합니다.

하지만 버스 기사가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적발돼도 벌점 15점에 범칙금 7만 원이 전부입니다.

많은 승객을 태우지만 가중 처벌은 없습니다.

이마저도 신호대기 정차 중일 때는 예외입니다.

[유상용/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연구원 : "신호정지 시라도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것은 다수 승객들에 불안감을 줄 수 있고, 그로 인해 급출발이 일어날 수 있고 차량 내 안전사고도 발생할 수 있고요."]

많은 사람이 타는 버스,

승객의 안전을 위해서 보다 엄격한 단속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