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예루살렘 통곡의 벽에서 ‘초막절’ 행사
입력 2018.09.27 (07:30) 수정 2018.09.27 (07: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유대인들의 가장 경건한 절기 중 하나인 '초막절'을 맞아 축복을 받으려는 수만 명의 신도가 예루살렘 서쪽 벽 앞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히브리어로 코하님으로 불리는 제사장들이 얼굴을 가리고 있는 신도들에게 축복을 기원하고 있는데요,

유대인들은 추수감사절과 유사한 초막절을 지키고 있는데 가을 추수 후 풍족함으로 인한 교만함을 없애기 위해 공터에 초막을 짓고 명절을 지낸다고 합니다.
  • [지금 세계는] 예루살렘 통곡의 벽에서 ‘초막절’ 행사
    • 입력 2018-09-27 07:45:52
    • 수정2018-09-27 07:49:06
    뉴스광장
유대인들의 가장 경건한 절기 중 하나인 '초막절'을 맞아 축복을 받으려는 수만 명의 신도가 예루살렘 서쪽 벽 앞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히브리어로 코하님으로 불리는 제사장들이 얼굴을 가리고 있는 신도들에게 축복을 기원하고 있는데요,

유대인들은 추수감사절과 유사한 초막절을 지키고 있는데 가을 추수 후 풍족함으로 인한 교만함을 없애기 위해 공터에 초막을 짓고 명절을 지낸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