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르사, ‘꼴찌’ 레가네스에 역전패…레알도 0-3 ‘충격패’
입력 2018.09.27 (07:58) 수정 2018.09.27 (08:11)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양강'인 FC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가 나란히 시즌 첫 패배를 떠안았다.

바르셀로나는 27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부타르케 경기장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메라리가 원정경기에서 리가네스에 1-2로 패했다.

이번 시즌 4승 1패로 5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던 바르셀로나의 첫 번째 패배다.

그것도 리그 최하위를 달리던 레가네스에, 68초 만에 두 골을 내주고 맞은 패배라 충격이 더 크다.

바르셀로나는 이날 전반 12분 필리피 코치뉴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후반 7분과 8분 레가네스의 나빌 엘 자르와 오스카르 로드리게스에 연속으로 실점했다.

바르셀로나 수비수 제라르 피케의 뼈아픈 실수가 곧바로 역전골로 연결됐다.

바르셀로나는 이날 80%에 가까운 점유율을 가져가고도 슈팅 개수는 9개(유효슈팅 5개)로 레가네스(유효 6개 포함 10개)에 오히려 뒤졌다.

선발 출전해 90분을 모두 뛴 리오넬 메시는 코치뉴의 첫 골에 도움을 기록했으나 전반전에 한 차례 골대를 맞히는 등 두 개의 슈팅을 날리는 데 그쳤다.

레가네스는 이날 경기 전까지 5경기에서 1무 4패를 기록하고 있었지만 바르셀로나라는 대어를 잡으며 단숨에 20위에서 17위로 뛰어올랐다.

바르셀로나와 함께 4승 1무 무패 행진을 이어가던 레알 마드리드도 곧이어 열린 경기에서 세비야에 0-3으로 완패했다.


세비야 원정에 나선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17분과 21분 세비야 공격수 안드레 실바에 연속골을 허용하며 출발부터 흔들렸다.

전반 39분에는 비삼 벤 예데르의 추가골도 나오면서 전반에만 세 골을 헌납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전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에 빛나는 모드리치의 만회골로 추격에 나서는가 했지만 모드리치의 골은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오프사이드로 판명돼 취소됐다.

레알 마드리드 역시 점유율에서 6대 4로 앞섰고 21개의 슈팅을 날렸으나 유효슈팅은 3개로 세비야의 7개(전체 슈팅 16개)보다 오히려 적었다.

프리메라리가 양대 산맥인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가 같은 날 나란히 패한 것은 2015년 1월 이후 3년 8개월여 만에 처음이라고 영국 BBC는 전했다.

나란히 졸전을 펼친 두 팀은 순위 변동 없이 리그 1·2위를 지켰다. 3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승점 차는 2점으로 줄었다.

[사진 출처 : AP·로이터=연합뉴스]
  • 바르사, ‘꼴찌’ 레가네스에 역전패…레알도 0-3 ‘충격패’
    • 입력 2018-09-27 07:58:09
    • 수정2018-09-27 08:11:35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양강'인 FC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가 나란히 시즌 첫 패배를 떠안았다.

바르셀로나는 27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부타르케 경기장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메라리가 원정경기에서 리가네스에 1-2로 패했다.

이번 시즌 4승 1패로 5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던 바르셀로나의 첫 번째 패배다.

그것도 리그 최하위를 달리던 레가네스에, 68초 만에 두 골을 내주고 맞은 패배라 충격이 더 크다.

바르셀로나는 이날 전반 12분 필리피 코치뉴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후반 7분과 8분 레가네스의 나빌 엘 자르와 오스카르 로드리게스에 연속으로 실점했다.

바르셀로나 수비수 제라르 피케의 뼈아픈 실수가 곧바로 역전골로 연결됐다.

바르셀로나는 이날 80%에 가까운 점유율을 가져가고도 슈팅 개수는 9개(유효슈팅 5개)로 레가네스(유효 6개 포함 10개)에 오히려 뒤졌다.

선발 출전해 90분을 모두 뛴 리오넬 메시는 코치뉴의 첫 골에 도움을 기록했으나 전반전에 한 차례 골대를 맞히는 등 두 개의 슈팅을 날리는 데 그쳤다.

레가네스는 이날 경기 전까지 5경기에서 1무 4패를 기록하고 있었지만 바르셀로나라는 대어를 잡으며 단숨에 20위에서 17위로 뛰어올랐다.

바르셀로나와 함께 4승 1무 무패 행진을 이어가던 레알 마드리드도 곧이어 열린 경기에서 세비야에 0-3으로 완패했다.


세비야 원정에 나선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17분과 21분 세비야 공격수 안드레 실바에 연속골을 허용하며 출발부터 흔들렸다.

전반 39분에는 비삼 벤 예데르의 추가골도 나오면서 전반에만 세 골을 헌납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전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에 빛나는 모드리치의 만회골로 추격에 나서는가 했지만 모드리치의 골은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오프사이드로 판명돼 취소됐다.

레알 마드리드 역시 점유율에서 6대 4로 앞섰고 21개의 슈팅을 날렸으나 유효슈팅은 3개로 세비야의 7개(전체 슈팅 16개)보다 오히려 적었다.

프리메라리가 양대 산맥인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가 같은 날 나란히 패한 것은 2015년 1월 이후 3년 8개월여 만에 처음이라고 영국 BBC는 전했다.

나란히 졸전을 펼친 두 팀은 순위 변동 없이 리그 1·2위를 지켰다. 3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승점 차는 2점으로 줄었다.

[사진 출처 : AP·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