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지만, 다행히 뇌진탕 피했다…양키스전 하루 휴식
입력 2018.09.27 (08:18) 연합뉴스
최지만(27·탬파베이 레이스)이 다행히 뇌진탕을 피했다.

최지만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리는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최지만 대신 C.J. 크론이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전날 최지만은 뇌진탕이 우려되는 아찔한 상황을 겪었다. 3회말 볼넷 출루 후 브랜던 로위의 2루타 때 홈까지 파고들다가 양키스 포수 게리 산체스와 충돌했다. 최지만은 이 여파로 왼쪽 귀가 찢어져 봉합 치료를 받았다.

뇌진탕 의심 증상까지 있어 큰 우려를 샀지만, 다행히 뇌진탕은 아닌 것으로 드러나 한숨을 돌렸다.

이날 '탬파베이 타임스'에 따르면 케빈 캐시 감독은 "최지만은 괜찮다. 홈 충돌 탓에 약간 통증이 있지만 다른 곳은 문제가 없다. 뇌진탕은 아니다"라며 "오늘 하루 휴식을 취한 뒤 내일(28일) 경기에는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6월 밀워키 브루어스를 떠나 탬파베이로 트레이드된 최지만은 제한된 출전 기회 속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쳐 주전으로 도약했다.

최지만은 올 시즌 6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3(190타수 50안타), 10홈런, 3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63을 기록 중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최지만, 다행히 뇌진탕 피했다…양키스전 하루 휴식
    • 입력 2018-09-27 08:18:17
    연합뉴스
최지만(27·탬파베이 레이스)이 다행히 뇌진탕을 피했다.

최지만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리는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최지만 대신 C.J. 크론이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전날 최지만은 뇌진탕이 우려되는 아찔한 상황을 겪었다. 3회말 볼넷 출루 후 브랜던 로위의 2루타 때 홈까지 파고들다가 양키스 포수 게리 산체스와 충돌했다. 최지만은 이 여파로 왼쪽 귀가 찢어져 봉합 치료를 받았다.

뇌진탕 의심 증상까지 있어 큰 우려를 샀지만, 다행히 뇌진탕은 아닌 것으로 드러나 한숨을 돌렸다.

이날 '탬파베이 타임스'에 따르면 케빈 캐시 감독은 "최지만은 괜찮다. 홈 충돌 탓에 약간 통증이 있지만 다른 곳은 문제가 없다. 뇌진탕은 아니다"라며 "오늘 하루 휴식을 취한 뒤 내일(28일) 경기에는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6월 밀워키 브루어스를 떠나 탬파베이로 트레이드된 최지만은 제한된 출전 기회 속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쳐 주전으로 도약했다.

최지만은 올 시즌 6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3(190타수 50안타), 10홈런, 3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63을 기록 중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