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년 평균소비성향 13년만에 최저…OECD 평균 밑돌아
입력 2018.09.27 (09:06) 수정 2018.09.27 (09:12) 경제
지난해 국민처분가능소득에서 민간, 정부 부문의 최종소비지출 비중을 따진 평균소비성향이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평균소비성향은 78.9%였습니다.

평균소비성향은 국민처분가능소득 대비 최종소비지출 비중을 뜻하는 것으로, 국민처분가능소득은 1년 전보다 5.0% 증가한 1천390조7천998억원, 최종소비지출은 4.7% 늘어난 1천97조5천817억원입니다.

소득보다 소비지출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평균소비성향은 전년(79.1%)보다 0.2%포인트 하락하며 2004년(78.1%) 이후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평균소비성향은 1980년대 말 60%대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 꾸준히 상승 곡선을 그렸으며, 2012년 81.6%를 끝으로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평균소비성향이 떨어진 이유는 민간소비가 부진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최종소비지출을 민간과 정부로 나눠 보면 민간 소비 증가율은 4.2%로 정부 소비(6.5%)는 물론 국민처분가능소득 증가율(5.0%)보다 낮았습니다.

한국의 평균소비성향은 OECD 평균(한국 제외·2015년 기준)은 92.5%보다 13.6%포인트 낮습니다.

OECD 평균소비성향이 2006∼2015년 2.7%포인트 상승한 것과 달리 한국은 같은 기간 1.4%포인트 뒷걸음질 치며 둔화 속도도 빠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작년 평균소비성향 13년만에 최저…OECD 평균 밑돌아
    • 입력 2018-09-27 09:06:22
    • 수정2018-09-27 09:12:35
    경제
지난해 국민처분가능소득에서 민간, 정부 부문의 최종소비지출 비중을 따진 평균소비성향이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평균소비성향은 78.9%였습니다.

평균소비성향은 국민처분가능소득 대비 최종소비지출 비중을 뜻하는 것으로, 국민처분가능소득은 1년 전보다 5.0% 증가한 1천390조7천998억원, 최종소비지출은 4.7% 늘어난 1천97조5천817억원입니다.

소득보다 소비지출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평균소비성향은 전년(79.1%)보다 0.2%포인트 하락하며 2004년(78.1%) 이후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평균소비성향은 1980년대 말 60%대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 꾸준히 상승 곡선을 그렸으며, 2012년 81.6%를 끝으로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평균소비성향이 떨어진 이유는 민간소비가 부진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최종소비지출을 민간과 정부로 나눠 보면 민간 소비 증가율은 4.2%로 정부 소비(6.5%)는 물론 국민처분가능소득 증가율(5.0%)보다 낮았습니다.

한국의 평균소비성향은 OECD 평균(한국 제외·2015년 기준)은 92.5%보다 13.6%포인트 낮습니다.

OECD 평균소비성향이 2006∼2015년 2.7%포인트 상승한 것과 달리 한국은 같은 기간 1.4%포인트 뒷걸음질 치며 둔화 속도도 빠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