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빨간불 켜지면 나타나는 곡예사…“생계 위해”
입력 2018.09.27 (10:45) 수정 2018.09.27 (11:0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추석연휴, 귀성·귀경길 교통 체증 때문에 힘들고 짜증나는 경험하신 분들, 계실텐데요.

교통 정체가 극심한 브라질 상파울루에서는 이런 상황에서 잠시나마 여유를 찾을 수 있다고 합니다.

막히는 교차로에서 신호 대기하는 그 짧은 시간 동안 짠 하고 등장한다는 거리의 삐에로를 이재환 특파원이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여러분, 애정을 갖고 동전 하나만 도와주세요!"]

불이 붙은 막대기를 돌리는 15살의 청소년,

얼굴에 은색 분장을 하고 의자위에서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입니다.

건널목에 멈춰선 운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파트리시아/상파울루 : "예술적이네요. 재주가 있어요. 햇볕이 내리쬐는 곳에서 고생해서 돈을 줬습니다."]

삐에로 복장을 한 이 청년은 3개의 교통콘을 위로 던지는 저글링 묘기를 보여줍니다.

주어진 시간은 정차 신호가 바뀌기 전 30여 초,

[안드레/거리 곡예사 : "처음엔 공을 던졌었구요, 실력이 늘어서 불을 던지다 이제는 교통콘으로 바꿨습니다."]

이들이 거리에 나선 건 4년 전,

평일에는 공부하고 주말과 휴일이면 차량 정체가 심한 곳을 찾습니다.

차량 정체는 운전자들을 짜증나게 하지만 이들에게 정체는 곧 생계수단입니다.

하루 종일 건널목에서 묘기를 부려 운전자들로부터 받는 돈은 2만 원 정도지만 가정 살림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됩니다.

[엘리오 수아레스/거리 곡예사 : "이 묘기로 돈을 벌어서 음식과 옷을 사 아버지를 돕습니다. 어머니는 돌아가셨거든요."]

교통 정체로 악명높은 상파울루에서 거리의 곡예사들이 운전자들의 피로를 잠시나마 덜어주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빨간불 켜지면 나타나는 곡예사…“생계 위해”
    • 입력 2018-09-27 10:47:42
    • 수정2018-09-27 11:09:23
    지구촌뉴스
[앵커]

이번 추석연휴, 귀성·귀경길 교통 체증 때문에 힘들고 짜증나는 경험하신 분들, 계실텐데요.

교통 정체가 극심한 브라질 상파울루에서는 이런 상황에서 잠시나마 여유를 찾을 수 있다고 합니다.

막히는 교차로에서 신호 대기하는 그 짧은 시간 동안 짠 하고 등장한다는 거리의 삐에로를 이재환 특파원이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여러분, 애정을 갖고 동전 하나만 도와주세요!"]

불이 붙은 막대기를 돌리는 15살의 청소년,

얼굴에 은색 분장을 하고 의자위에서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입니다.

건널목에 멈춰선 운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파트리시아/상파울루 : "예술적이네요. 재주가 있어요. 햇볕이 내리쬐는 곳에서 고생해서 돈을 줬습니다."]

삐에로 복장을 한 이 청년은 3개의 교통콘을 위로 던지는 저글링 묘기를 보여줍니다.

주어진 시간은 정차 신호가 바뀌기 전 30여 초,

[안드레/거리 곡예사 : "처음엔 공을 던졌었구요, 실력이 늘어서 불을 던지다 이제는 교통콘으로 바꿨습니다."]

이들이 거리에 나선 건 4년 전,

평일에는 공부하고 주말과 휴일이면 차량 정체가 심한 곳을 찾습니다.

차량 정체는 운전자들을 짜증나게 하지만 이들에게 정체는 곧 생계수단입니다.

하루 종일 건널목에서 묘기를 부려 운전자들로부터 받는 돈은 2만 원 정도지만 가정 살림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됩니다.

[엘리오 수아레스/거리 곡예사 : "이 묘기로 돈을 벌어서 음식과 옷을 사 아버지를 돕습니다. 어머니는 돌아가셨거든요."]

교통 정체로 악명높은 상파울루에서 거리의 곡예사들이 운전자들의 피로를 잠시나마 덜어주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