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협 “4분기도 수출 증가세 이어질 듯…상승폭은 둔화”
입력 2018.09.27 (11:03) 수정 2018.09.27 (11:06) 경제
우리 수출이 4분기에도 증가세를 이어가겠지만 미·중 무역전쟁과 신흥국 경기 둔화 등 대외 여건 악화로 상승폭은 다소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국내 1,013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EBSI)을 조사한 결과, EBSI 지수가 101.3으로 7분기 연속 100 이상을 유지하며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앞으로 수출 여건이 지금보다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의미입니다.

품목별로 보면, 석유제품, 생활용품, 전기전자제품,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의료정밀 및 광학기기 등의 수출이 3분기보다 나아지지만 철강 및 비철금속, 가전, 플라스틱 및 고무 등은 안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 가운데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은 미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수출 호조로 4분기부터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기대됐으며, 생활용품도 인도·중남미 등 수출시장 다변화로 큰 폭의 증가세가 예상됐습니다.

항목별로는 수출 채산성(105.7), 수출상담(109.3), 수출계약(109.0), 설비 가동률(102.4) 등 대부분 항목이 전 분기보다 나아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수입규제·통상마찰(80.8), 자금사정(97.2) 등은 상대적으로 부진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출기업들은 4분기 주요 애로 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18.0%),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3.5%), 원화환율 변동성 확대(11.2%) 등을 꼽았습니다.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이진형 연구원은 "미국의 11월 중간선거, 미 연준 금리 인상 여부, 신흥국 경기 불안 등 대내외적인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유망 대체시장 발굴 및 수출 마케팅 강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무협 “4분기도 수출 증가세 이어질 듯…상승폭은 둔화”
    • 입력 2018-09-27 11:03:53
    • 수정2018-09-27 11:06:55
    경제
우리 수출이 4분기에도 증가세를 이어가겠지만 미·중 무역전쟁과 신흥국 경기 둔화 등 대외 여건 악화로 상승폭은 다소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국내 1,013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EBSI)을 조사한 결과, EBSI 지수가 101.3으로 7분기 연속 100 이상을 유지하며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앞으로 수출 여건이 지금보다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의미입니다.

품목별로 보면, 석유제품, 생활용품, 전기전자제품,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의료정밀 및 광학기기 등의 수출이 3분기보다 나아지지만 철강 및 비철금속, 가전, 플라스틱 및 고무 등은 안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 가운데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은 미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수출 호조로 4분기부터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기대됐으며, 생활용품도 인도·중남미 등 수출시장 다변화로 큰 폭의 증가세가 예상됐습니다.

항목별로는 수출 채산성(105.7), 수출상담(109.3), 수출계약(109.0), 설비 가동률(102.4) 등 대부분 항목이 전 분기보다 나아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수입규제·통상마찰(80.8), 자금사정(97.2) 등은 상대적으로 부진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출기업들은 4분기 주요 애로 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18.0%),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3.5%), 원화환율 변동성 확대(11.2%) 등을 꼽았습니다.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이진형 연구원은 "미국의 11월 중간선거, 미 연준 금리 인상 여부, 신흥국 경기 불안 등 대내외적인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유망 대체시장 발굴 및 수출 마케팅 강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