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O리그, 5년 만에 관중 감소…800만 명도 ‘간당간당’
입력 2018.09.27 (14:21) 연합뉴스
프로야구 관중이 5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KBO리그는 전체 일정의 92.5%를 소화한 26일까지 경기당 평균 1만1천73명, 10개 구단 총 관중 737만4천743명을 기록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 관중 1만1천447명보다 3% 감소했다. 총관중으로 계산하면 25만 명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앞으로 남은 56경기에서 현재의 평균 관중이 이어진다면 올 시즌 총 관중은 799만4천831명에 이른다.

KBO리그는 2016년 총 833만9천577명이 입장해 국내 프로스포츠 최초로 800만 관중 시대를 열었고, 지난해에는 840만688명으로 조금 더 증가했으나 올해는 3년 만에 관중 700만 명 대로 후퇴할 조짐이다.

프로야구는 2012년 처음 700만명을 넘어 715만6천157명을 기록했다가 류현진(LA 다저스)이 미국으로 진출하며 메이저리그 붐이 일어난 2013년에는 681만28명으로 줄었다.

그러나 2014년 650만9천915명, 2015년 736만530명으로 늘었고 2016년과 2017년에는 800만명을 돌파했다가 올해는 5년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10개 구단은 지난해 총 관중보다 4.6% 늘어난 879만명을 목표로 잡았다.

그러나 전년 대비 관중이 23% 늘어난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 6% 증가한 삼성 라이온즈 3개 팀만 시즌 전 목표를 달성했고 나머지 7개 팀은 미달했다.

특히 이장석 전 대표가 구단 재산을 횡령해 실형을 선고받은 넥센 히어로즈는 관중이 지난해보다도 34%나 빠졌고 KIA 타이거즈 18%, NC 다이노스 17%, 롯데 자이언츠는 11% 감소했다.

월별로 살펴보면 시즌 초반인 4월에는 미세먼지로 경기가 취소되는 등 전년 대비 관중이 2.6% 감소했다.

5월에는 1.8% 증가했다가 순위경쟁이 본격화된 6월 들어 8.1% 늘어나며 기대를 부풀렸다.

그러나 7월이 시작되며 폭염이 기승을 부리자 관중이 12.0%나 빠졌고 8월에도 7.2% 줄어들었다.

9월 들어서는 지난해보다 관중이 20.9%나 크게 줄면서 800만 관중도 쉽지 않은 상황이 됐다.

KBO 관계자는 올 시즌 관중이 줄어든 배경으로 ▲ 시즌 초반 미세먼지 ▲ 한여름 폭염 ▲ 아시안게임 기간 리그 중단 등을 꼽았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대표팀이 '병역 특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리그가 18일이나 중단돼 팬들의 흥미가 식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9월 관중이 대폭 감소한 것은 '아시안게임 특혜 논란'도 있지만, 두산 베어스가 일찌감치 1위를 확정하는 등 5위를 제외한 포스트시즌 진출팀이 사실상 결정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KBO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1위와 3위, 4위가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확정될 정도로 막판까지 순위 경쟁이 치열했다"라면서 "특히 KIA와 롯데 등이 9월에 선전하면서 역대 최다 관중을 동원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총관중이 지난해에 못 미칠 것은 분명하지만 800만 명 달성이 완전히 물 건너간 것은 아니다.

이 관계자는 "추석 연휴인 화요일과 수요일 이틀 동안 전국 5개 구장에 17만 명 이상 관중이 들었는데 이번 주말에도 빅카드가 있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두산이 이미 1위를 확정했지만 5위 경쟁이 마지막까지 이어진다면 관중은 조금 더 늘어나지 않겠느냐"고 기대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KBO리그, 5년 만에 관중 감소…800만 명도 ‘간당간당’
    • 입력 2018-09-27 14:21:59
    연합뉴스
프로야구 관중이 5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KBO리그는 전체 일정의 92.5%를 소화한 26일까지 경기당 평균 1만1천73명, 10개 구단 총 관중 737만4천743명을 기록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 관중 1만1천447명보다 3% 감소했다. 총관중으로 계산하면 25만 명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앞으로 남은 56경기에서 현재의 평균 관중이 이어진다면 올 시즌 총 관중은 799만4천831명에 이른다.

KBO리그는 2016년 총 833만9천577명이 입장해 국내 프로스포츠 최초로 800만 관중 시대를 열었고, 지난해에는 840만688명으로 조금 더 증가했으나 올해는 3년 만에 관중 700만 명 대로 후퇴할 조짐이다.

프로야구는 2012년 처음 700만명을 넘어 715만6천157명을 기록했다가 류현진(LA 다저스)이 미국으로 진출하며 메이저리그 붐이 일어난 2013년에는 681만28명으로 줄었다.

그러나 2014년 650만9천915명, 2015년 736만530명으로 늘었고 2016년과 2017년에는 800만명을 돌파했다가 올해는 5년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10개 구단은 지난해 총 관중보다 4.6% 늘어난 879만명을 목표로 잡았다.

그러나 전년 대비 관중이 23% 늘어난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 6% 증가한 삼성 라이온즈 3개 팀만 시즌 전 목표를 달성했고 나머지 7개 팀은 미달했다.

특히 이장석 전 대표가 구단 재산을 횡령해 실형을 선고받은 넥센 히어로즈는 관중이 지난해보다도 34%나 빠졌고 KIA 타이거즈 18%, NC 다이노스 17%, 롯데 자이언츠는 11% 감소했다.

월별로 살펴보면 시즌 초반인 4월에는 미세먼지로 경기가 취소되는 등 전년 대비 관중이 2.6% 감소했다.

5월에는 1.8% 증가했다가 순위경쟁이 본격화된 6월 들어 8.1% 늘어나며 기대를 부풀렸다.

그러나 7월이 시작되며 폭염이 기승을 부리자 관중이 12.0%나 빠졌고 8월에도 7.2% 줄어들었다.

9월 들어서는 지난해보다 관중이 20.9%나 크게 줄면서 800만 관중도 쉽지 않은 상황이 됐다.

KBO 관계자는 올 시즌 관중이 줄어든 배경으로 ▲ 시즌 초반 미세먼지 ▲ 한여름 폭염 ▲ 아시안게임 기간 리그 중단 등을 꼽았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대표팀이 '병역 특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리그가 18일이나 중단돼 팬들의 흥미가 식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9월 관중이 대폭 감소한 것은 '아시안게임 특혜 논란'도 있지만, 두산 베어스가 일찌감치 1위를 확정하는 등 5위를 제외한 포스트시즌 진출팀이 사실상 결정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KBO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1위와 3위, 4위가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확정될 정도로 막판까지 순위 경쟁이 치열했다"라면서 "특히 KIA와 롯데 등이 9월에 선전하면서 역대 최다 관중을 동원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총관중이 지난해에 못 미칠 것은 분명하지만 800만 명 달성이 완전히 물 건너간 것은 아니다.

이 관계자는 "추석 연휴인 화요일과 수요일 이틀 동안 전국 5개 구장에 17만 명 이상 관중이 들었는데 이번 주말에도 빅카드가 있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두산이 이미 1위를 확정했지만 5위 경쟁이 마지막까지 이어진다면 관중은 조금 더 늘어나지 않겠느냐"고 기대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