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갑룡 경찰청장, “디지털 성범죄 집중 단속 천 명 검거”
입력 2018.09.27 (14:36) 수정 2018.09.27 (14:40) 정치
웹하드 사업자와 디지털성범죄 산업에 대해 특별 수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온라인 국민청원에 대해 민갑룡 경찰청장은 집중수사를 통해 웹하드 사업자와 헤비업로더 등 1,012명을 검거하고 이 중 6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민 청장은 오늘(27일) 청와대 SNS 프로그램인 '11시 30분 청와대입니다'에 청원 답변자로 출연해 "청원을 비롯해 사회적 요구가 높아져 8월 초 사이버성폭력 특별수사단을 구성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민 청장은 "집중 단속한 웹하드 업체 30개 업체 중 17개 업체에 대한 압수수색이 진행되면서 불법 촬영물을 자진해서 내리거나, 일부 커뮤니티 사이트가 성인 게시판을 자진 폐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웹하드 업체는 헤비업로더에게 압수수색 사실을 알려주는 등 불법행위를 함께 한 공동정범으로서 방조 혐의까지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민 청장은 "미국 국토안보수사국(HSI)과도 공조수사 방안을 협의 중"이라며 “앞으로 해외 사이트라서 수사가 안 된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민 청장은 아울러 "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기소 전 몰수보전 신청, 조세포탈 혐의에 대한 국세청 통보를 통해 불법촬영물로 수익을 얻는 구조를 청산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민 청장은 "엄정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이 이루어진다면 디지털 성범죄 산업 카르텔을 깰 수 있다"며, "개별 업종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더 면밀하게 현황을 파악, 불법촬영물 유포에 가담하거나 방조한다는 증거가 확보되면 당연히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디지털 성범죄는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는 반인륜적 범죄"라며, "불법촬영을 하거나, 게시·유포하는 범죄자는 반드시 검거하고 엄정하게 처벌 받아야 하며, 가담하거나 방조하는 행위도 사라지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성범죄 산업에 대해 특별 수사와 대통령 직속 특별 수사단 구성 등을 요구하는 청와대온라인 청원에는 20만 8,543명이 참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갑룡 경찰청장, “디지털 성범죄 집중 단속 천 명 검거”
    • 입력 2018-09-27 14:36:36
    • 수정2018-09-27 14:40:26
    정치
웹하드 사업자와 디지털성범죄 산업에 대해 특별 수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온라인 국민청원에 대해 민갑룡 경찰청장은 집중수사를 통해 웹하드 사업자와 헤비업로더 등 1,012명을 검거하고 이 중 6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민 청장은 오늘(27일) 청와대 SNS 프로그램인 '11시 30분 청와대입니다'에 청원 답변자로 출연해 "청원을 비롯해 사회적 요구가 높아져 8월 초 사이버성폭력 특별수사단을 구성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민 청장은 "집중 단속한 웹하드 업체 30개 업체 중 17개 업체에 대한 압수수색이 진행되면서 불법 촬영물을 자진해서 내리거나, 일부 커뮤니티 사이트가 성인 게시판을 자진 폐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웹하드 업체는 헤비업로더에게 압수수색 사실을 알려주는 등 불법행위를 함께 한 공동정범으로서 방조 혐의까지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민 청장은 "미국 국토안보수사국(HSI)과도 공조수사 방안을 협의 중"이라며 “앞으로 해외 사이트라서 수사가 안 된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민 청장은 아울러 "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기소 전 몰수보전 신청, 조세포탈 혐의에 대한 국세청 통보를 통해 불법촬영물로 수익을 얻는 구조를 청산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민 청장은 "엄정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이 이루어진다면 디지털 성범죄 산업 카르텔을 깰 수 있다"며, "개별 업종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더 면밀하게 현황을 파악, 불법촬영물 유포에 가담하거나 방조한다는 증거가 확보되면 당연히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디지털 성범죄는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는 반인륜적 범죄"라며, "불법촬영을 하거나, 게시·유포하는 범죄자는 반드시 검거하고 엄정하게 처벌 받아야 하며, 가담하거나 방조하는 행위도 사라지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성범죄 산업에 대해 특별 수사와 대통령 직속 특별 수사단 구성 등을 요구하는 청와대온라인 청원에는 20만 8,543명이 참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