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명시 ‘하안2지구’ 공공택지지구 지정 반대 표명
입력 2018.09.27 (16:22) 수정 2018.09.27 (17:27) 사회
경기도 광명시가 국토교통부의 신규 공공택지지구에 지정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시는 오늘(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토부가 광명 하안2지구를 신규 택지개발지구로 지정한 것은 자치권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수도권 내 신규 공공택지 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경기도의 의왕, 성남, 시흥, 광명, 의정부 가운데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낸 건 광명시가 처음입니다.

시는 지역 주민 및 영세 소상공인 생계 문제와 미흡한 교통대책, 광명 뉴타운 침체, 하안동 기존 시가지 슬럼화 우려, 신혼부부·청년 일자리 창출 대안 부족 등을 반대 이유로 꼽았습니다.

시는 주택가격이 급상승하고 이에 따른 서민 주거문제가 사회적 문제가 된 것에 공감하지만 중앙 정부가 지난 40년간 수도권 주택난 해소라는 명분으로 추진한 밀어붙이기식 국책사업은 결과적으로 주택가격 안정은 물론 서민의 주거부족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중앙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이 부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는 것이 입증된 상황에서 또다시 이를 강행한다면 더 큰 부작용을 가져올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광명시 ‘하안2지구’ 공공택지지구 지정 반대 표명
    • 입력 2018-09-27 16:22:24
    • 수정2018-09-27 17:27:42
    사회
경기도 광명시가 국토교통부의 신규 공공택지지구에 지정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시는 오늘(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토부가 광명 하안2지구를 신규 택지개발지구로 지정한 것은 자치권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수도권 내 신규 공공택지 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경기도의 의왕, 성남, 시흥, 광명, 의정부 가운데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낸 건 광명시가 처음입니다.

시는 지역 주민 및 영세 소상공인 생계 문제와 미흡한 교통대책, 광명 뉴타운 침체, 하안동 기존 시가지 슬럼화 우려, 신혼부부·청년 일자리 창출 대안 부족 등을 반대 이유로 꼽았습니다.

시는 주택가격이 급상승하고 이에 따른 서민 주거문제가 사회적 문제가 된 것에 공감하지만 중앙 정부가 지난 40년간 수도권 주택난 해소라는 명분으로 추진한 밀어붙이기식 국책사업은 결과적으로 주택가격 안정은 물론 서민의 주거부족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중앙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이 부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는 것이 입증된 상황에서 또다시 이를 강행한다면 더 큰 부작용을 가져올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